2017.01.02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순박한 가치 지켜지는 해 되길

지난해 시간들을 되감아 보면 무슨 사건들이 그렇게 많았는지 참담하다. 인류문화가 진보하면 인간의 이성도 진화해야하는데 오히려 퇴보하고 있다. 그것은 우리나라 부패지수 56점, OECD 34개국 중 최하위권(27위)으로 확인 된다.
 
박근혜 대통령도 “부정부패의 책임이 있는 사람은 누구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지만 스스로 무능에 중독됐다. 한 해의 사건들을 보라. 외교관의 성추행, 강남역 묻지마 살인, 신안 섬마을 여교사 성폭행, 아버지에 의한 토막 살인, 엘씨티 비리,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시작일 뿐이다. 게다가 어느 중학교 교장의 음란물 사건까지, 참 다채롭다. 
 
인간 답지 않은 사람을 볼 때마다 생각한다. 도대체 저들을 방치한 담임은 누구였는가. 더욱이 뻔뻔한 공직자들을 볼 때는 그 부모와 담임의 종아리를 치고 싶은 심정이 간절하다. 그러다가도 기초생활수급자가 폐지를 팔아 모은 돈을 장학금으로 내놓는 것을 보면 분노도 눈물로 변한다. 도대체 자본과 권력이 뭐란 말인가. 
 
문제는 교육이다. 참나무처럼 활활 타올라야 할 교육이 좀체 타지 않는 게 화근이다. 두드리고 치고 담금질해 훌륭한 연장을 만들어야 하는데 불도 약하고 장인도 정신을 잃었다. 대충대충. 설렁설렁. 이 세상을 어떻게 갈아엎을 것인지.
 
길을 가다가 떨어진 쓰레기를 줍는 아이를 본 적이 있는가. 혼자 남아 책걸상을 정리하는 아이를 본 적이 있는가. 연일 걸그룹과 애니메이션에 빠져 아바타로 지내는 아이들. 녀석을 나무라면 반항하고 게다가 아비 어미까지 달려오는 교무실. 도무지 학교에는 선생도 없고 학생도 없다. 찢어진 혁신 플래카드만 나부낄 뿐.
 
불한당이 점거한 이 나라는 굴욕의 시대. 혁신을 외쳐도 인간다운 놈 하나 만들어내지 못하는 이상한 나라. 사람마다 예의염치는커녕 도끼눈 뜨는 냉혹한 시대. 안중근 선생이 무색하게 비리로 먹물튀긴 부패공화국, 졸부들의 천국, 정직하게 살면 손해 보는 역설공화국, 남의 약점을 뜯어먹고 사는 똥파라치 세상이 됐다.
 
새해에는 서로를 배려하는, 그리고 절제하는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숲과 생명을 사랑하는 세상이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회초리를 드는 부모와 선생이 많았으면 좋겠다. 향정신성 스마트폰이 없는 세상이었으면 좋겠다. 가끔은 교육 관료와 교육감이 종아리를 올리고 회초리를 맞는 세상이었으면 좋겠다. 꽃피고 단풍지는 벤치에서 시집을 펼치는 인문학적 세상이었으면 좋겠다.
 
영화 ‘허드슨 강’을 보면서 밤새 가슴 저렸다. 24분 만에 155명 모두를 구한 허드슨 강의 기적! 거기에 비하면 아직 수장된 우리의 4월 16일. 비겁한 대통령과 야비한 유충들이 수없이 꿈틀대는 현실을 보면서, 절명시를 쓰고 자결할 수밖에 없었던 ‘매천’ 선생이 읽혀졌다.
 
이제 병신년은 치유되지 않은 채 지나가더라도, 닭의 해에는 어둠이 쫓겨나고 찬란한 서광이 비쳤으면 좋겠다. 기술문명은 진보를 해도 순박한 가치들은 진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조국을 걱정하는 이들이 교실을 다시 세웠으면 참 좋겠다. 진보의 낙서로 훼손된 현장을 깨끗이 청소하고 준엄한 선비의 고함이 울리는 교실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그리하여 교육하는 이들이 청소년의 순박한 가슴에 노란 꽃을 달아줬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