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2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포토

올해 교단일기에는 또 어떤 이야기를 쓰게될까...


학생들이 아직 등교하지 않은 이른 아침. 교실 창가로 따스한 햇살이 스며든다. ‘올해 교단일기에는 또 어떤 이야기들이 쓰여질까….’ 장인수 서울 중산고 교사가 생각에 잠겼다.

20여 년간 교단일기를 써 왔다는 장 교사는 초임 시절부터 학생들과의 소소한 일들을 모두 기록해왔다. 수업을 하면서 느낀 점, 아이들의 말 한 마디, 행동 하나 하나를 모두 소재로 삼아 재미있었던 일, 안타까웠던 일들을 엮어 시집도 냈다. 그는 학생과의 만남은 항상 ‘감동적’이라고 했다. 교사와 학생은 부모님 다음으로 가까운 곳에서 진한 관계를 형성하기 때문에 매 해 새로운 만남이 기대된다는 것이다.

장 교사는 "반복을 통한 숙련도 필요하지만 아이들은 항상 새로운 것을 추구하고 갈망하기 때문에 교사 스스로도 새로운 자극에 대비할 수 있어야 한다"며 "2017년 새 아침을 새로운 도전과 열정으로 힘을 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