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06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인터뷰

한문과 클래식음악의 만남 ‘매치수업’

심정흠 경기 포곡고 교사

17년 클래식음악 애호가인 한문교사 ‘서로 연계’
20개 고사성어, 클래식음악가 묶어 책까지 펴내

한문과 클래식 음악의 만남, 도저히 어울릴 것 같지 않은 조합이다. 그러나 둘을 절묘하게 융합해 효과를 맛보고 있는 수업 현장이 있다.
 
그 주인공은 심정흠(45·사진) 경기 포곡고(교장 성백석) 한문교사. 심 교사는 한문수업 시간에 클래식 음악가들의 생애, 작품을 고사성어로 풀이해 가르치고 있다. 이를 테면 ‘가인박명(佳人薄命)’을 알려주기 위해 31세의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슈베르트를 소개하는 식이다. 그런 뒤 가인박명의 유래도 함께 설명해 고사성어를 제대로 이해시킨다.


 
지난달 30일 포곡고에서 만난 심 교사는 이 방식을 ‘매치(MATCH) 수업’이라고 소개했다. 매치수업이란 음악(Music), 예술(Arts), 교육(Teaching), 한문(Chinese classics), 인문(Humanity)의 앞 글자를 따온 것으로 이들을 융합시켜 창의성을 길러주자는 수업이다.
 
그는 “한문수업에 뜬금없이 음악가 이야기를 할 수 없으니 최대한 자연스럽게 연결시키는 게 핵심”이라고 했다.
 
심 교사는 “고사성어 ‘가인박명’을 쉽게 이해시키기 위해 현재 31세 나이에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고 있는 유명 연예인들을 거론한 뒤 ‘이 연예인이 세상을 떠난다면 얼마나 안타까울까’라고 운을 뗀다”며 “클래식 음악가 중 슈베르트가 31년의 짧은 생애를 살았고 그럼에도 얼마나 위대한 작품들을 썼는지를 소개하면 가인박명은 아이들 머릿속에 쏙 들어가고 클래식 음악의 소양도 쌓게 되니 일거양득”이라고 설명했다.
 
매치수업은 평소 클래식 음악을 좋아하는 심 교사가 학생들에게 고사성어를 설명하다 자연스럽게 음악가 이야기를 이어붙인 것에서 출발했다. 학생들의 호응은 물론 이해시키기 쉽다는 판단이 들어 더 연구하게 됐다.
 
17년 간 클래식 음악을 즐겨왔다는 그는 해박한 관련 지식을 자랑한다. 1000장 넘는 음반을 소유하고 음악회도 매년 10회 이상 다닌다. 음악 서적, 잡지도 다수 섭렵해 지식을 쌓아왔다. 그런 그는 동료나 주위 사람들에게 알맞은 음반과 친절한 설명을 손 편지에 담아 선물해 ‘음반 골라주는 한문선생님’으로 통한다. 
 심 교사는 고사성어, 클래식 음악 모두 오래 전에 만들어졌음에도 현재 인류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고전이라는 공통점에 주목하고 있다. 서로 전혀 관련 없는 것 같지만, 잘 들여다보면 생각보다 많은 연관성을 발견할 수 있다고. 이런 노력이 창의·융합의 시작이며, 이를 통해 새로운 관점을 도출하고, 창의력도 기를 수 있다고 믿고 있다.
 
심 교사는 “내 어린 시절 가끔 엉뚱한 소리를 하면 아버지는 ‘쓸데없는 소리 말라’는 대신 ‘그 생각 참 재미있다’고 해줬다”며 “거기서 창의가 시작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들이 간혹 다소 엉뚱한 결합에 대한 관점을 제기하더라도 관심 있게 지켜보고 수업에 반영하려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입직 초기부터 이 같은 융합 시도를 꾸준히 해왔다. 초임 시절에는 국어를 이루는 대부분이 한자어로 구성돼 있다는 것에 착안, 국어와 한문을 융합한 수업을 했다. 이를 위해 방송통신대 국어국문학과에 재입학, 국어교사 2정 자격증을 따는 수고도 마다하지 않았다. 그러다 매치수업까지 이어지게 된 것이다.
 
그러던 차에 2011년 여러 한문교사들과 공저한 ‘고사와 문화로 성어 읽기’ 작업 때 매치수업을 소개할 기회가 생겼다.  당시 19세기 활동한 오스트리아 출신 음악가 구스타프 말러가 중국 이태백의 시를 소재로 작곡한 사례를 소개하자 예상 외로 반응이 뜨거웠다. 매치수업을 더욱 발전시키게 된 계기였다.
 
최근에는 20개 대표사례를 묶어 책 ‘음반 골라주는 한문선생님의 매치(MATCH) 수업’을 냈다. 책에는 ‘온고지신(溫故知新)’ 멘델스존, ‘무릉도원(武陵桃源)’ 베토벤, ‘개세지재(蓋世之才)’ 파가니니, ‘효시(嚆矢)’ 베를리오즈 등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져 있다.
 
융합교육 관련 책을 내기로 한 만큼 한문과 클래식 음악 외 ‘새로운 융합’에도 신경 썼다. 음악가들의 초상을 16가지 미술기법으로 표현한 것은 물론, 각 장의 고사성어와 음악가 이름을 캘리그래피로 표현해 미술 갤러리와 같은 효과를 냈다. 게다가 음악가의 음반을 소개하는 경우 주로 우리나라 출신의 세계적인 음악가, 어려움을 극복한 ‘인간승리’ 사례를 택해 나라사랑과 인성교육에도 신경 썼다.
 
그는 “새로운 융합이 낳는 시너지를 학생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