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4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교단일기

교실에서 부르는 '짧은 노래'

시 한 편에서 깨닫는 일자천금

짧은 노래


한 가슴에 난 상처를 치료해 줄 수 있다면,

난 헛되이 산 것이 아니리라.


한 인생의 아픔을 달래 줄 수 있다면,

한 고통을 위로할 수 있다면,

기운을 잃은 한 마리의 개똥지빠귀를

둥지에 데려다 줄 수 있다면

난 헛되이 산 것이 아니리라..

     -에밀리 디킨슨


마음 한 켠에 큰 울림으로 다가온 에밀리 디킨슨의 시에 사족을 붙였습니다.

한 아이의 손을 잡아줄 수 있다면

난 헛되이 산 선생이 아니리라.


좋은 시란 구구절절  해석이 필요 없는 시라고 생각합니다. 초등학교 1학년 학생이 들어도 금방 깨달을 수 있는  시, 한 순간에 가슴 속으로 훅 치고 들어오는 시여서 구태여 머리로 해석할 필요가 없는 시입니다. 이 시를 읽다가 선생의 가르침도 그렇게 단순하고 쉽고 가슴을 먹먹하게 하는 것이어야 한다는 죽비를 맞았습니다.


이 시는 교과서로 가르치는지, 교과서를 가르치는지 내게 물었습니다.

국가가 준 교육과정에 얽매여 가르치는 선생인지,

학교의 요구에, 학부모의 요구에 타협하며 가르치는 교육과정인지도 물었습니다.

가르침의 행위를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는지도 준엄하게 물었습니다.


한 편의 시 속에서  아름다운 상생을 보았습니다.

짧은 시 한 편에서 인생의 진리를 들었습니다.

그리고 시 속에서 '一字千金  같은 교육철학의 생수를 길어올렸습니다.


눈을 뜨고 보면 진리 아닌 것이 없음을 배우는 아침.

깊은 숨 몰아쉬며 하루를 엽니다.

교실에서 부르는 '짧은 노래'로

우리 아이들을 배움의 즐거움 속으로 초대할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