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30 (목)

  • -동두천 -3.8℃
  • -강릉 2.8℃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4.5℃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6.1℃
  • -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7.2℃
  • -강화 -5.2℃
  • -보은 -1.3℃
  • -금산 -0.9℃
  • -강진군 2.5℃
  • -경주시 4.1℃
  • -거제 7.8℃

인터뷰

“헌혈 1000회 목표 달성하고 싶어”

박오성 전남 신안흑산중 교사

헌혈 100회 달성 명예장 수상
“생명나눔활동 계속 실천할 것”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박오성(26·사진) 전남 신안흑산중 교사가 헌혈 1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로부터 헌혈 명예장을 수여받았다. 평생 10회 채우기도 어려운 헌혈을 20대 나이에, 그것도 도서 지역에서 근무하는 어려운 여건 속에서 이뤄 주위를 훈훈하게 만들고 있다.

박 교사는 지난달 26일 헌혈로 100회 이상 헌혈자만 가능한 대한적십자사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렸다. 고교 2학년이던 2007년 처음 헌혈을 접한 이후로 꾸준히 나눔에 동참해오며 그동안 4만㎖를 헌혈했다. 이는 70kg 기준 성인 남자가 지니고 있는 혈액 양의 8배에 달한다.

박 교사는 도서 지역에 근무하고 있어 정기적인 헌혈활동이 어려운 상황임에도 월 1~2회 헌혈을 해왔으며, 이와 더불어 조혈모 세포 기증자 등록 및 사후 장기기증 서약까지 하는 등 누구보다 생명나눔활동을 활발히 실천하고 있다.

또한 학교에서도 틈날 때마다 학생들에게 헌혈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등 관련 교육에도 열정을 다하고 있다. 헌혈은 만 16세부터 가능하기 때문에 중학생은 참여할 수 없지만 성장한 후에라도 헌혈 등 나눔 활동에 적극 참여해 사회에 봉사하는 사람이 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 같은 교육을 지속하는 중이다.

박 교사는 “어떻게 보면 작은 일일 수도 있지만 꾸준히 남을 돕고 사회에 봉사할 수 있는 활동이 헌혈이라 생각했다”며 “건강만 지속된다면 만 69세까지 지속적으로 할 수 있는 만큼 100회에 그치지 않고 최종 목표인 1000회를 달성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