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5 (금)

  • -동두천 0.7℃
  • -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0.9℃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7.6℃
  • 구름많음광주 3.6℃
  • 맑음부산 8.4℃
  • -고창 3.2℃
  • 흐림제주 5.8℃
  • -강화 -0.9℃
  • -보은 1.7℃
  • -금산 2.0℃
  • -강진군 4.0℃
  • -경주시 6.9℃
  • -거제 8.1℃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학생들은 선배 경험을 잘 받아들인다

'작은 후회는 공부에 대한 노력 부족과 꿈 계발에 소홀한 것'

'스스로 공부'하는 제가 틀리지 않았다

무슨 분야이든 ‘공부’는 필수


교직 생활을 오랫동안 하면서 익힌 것들이 많다. 어떤 학생이 성장하고 있는가 관찰을 한 결과, 결코 지능이 우수한 것도 아니며, 현재의 성적이 꼭 높은 것도 아니었다. 한마디로 '긍정 마인드'였다. 그러나 실패로 다가가는 아이들은 부모, 선생님을 비롯한 지도자 훈계 자체를 거부하기도 하면서 지도하는 사람에게 반항하는 것이 마치 자신의 올바른 모습이라고 착각하는지도 모르겠다.


보통 사람이라면 누구나 과거에 대한 후회가 있으며, 자기가 관심과 사랑을 하고 있는 대상이 있다면 다시는 자신처럼 그런 함정에 빠지지 않기를 바랄 것이다. 광양여중에서 내가 관심있게 지켜 본 제자가 고등학생이 되어 보내온 편지는 주위 환경의 영향을 받으면서 스스로 서기 위한 자신의 고민과 각고의 노력을 하겠다는 각오가 담겨 있었. 이같은 편지글은 미래를 더 의미있게 살기 위하여 고민하는 학생이라면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살아가게 하는 좋은 자극제가 될 것 같아 소개한다.

'선생님의 말씀대로 저는 중학교 때 그 누구보다 다양한 활동을 하며 즐겁고 보람차며 여유로운 생활을 했었지요! 아주 조금의 후회라도 있다면, 공부에 조금 더 노력하지 않았던 일과 저의 꿈 계발에 소홀했던 점인 것 같습니다. 탄탄하지 못한 기초 위에 돌을 쌓으려니 힘이 많이 들더군요. 하지만 아직은 늦지 않았다는 생각으로 선생님의 제자이신 선배님들과 같이 기초를 쌓으며 스스로 노력하는 공부를 하고 싶습니다.

주위에서 학원이나 과외를 많이들 권하는터라 조금씩 혼란스럽기도 했는데, 선생님의 편지를 받고 나니 스스로 공부하는 저의 생각이 결코 틀리지 않았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정말 감사드립니다. 핵심은 부족한 만큼 다른 친구들의 몇 배로 노력해야한다는 것이겠지요. 더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비록 아직은 눈에 띄게 좋은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있지만 빠른 시일 내에 자랑스러운 소식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성적보다도 최선을 다해서 만든 결과가 아님을 그 누구보다도 저 스스로가 가장 잘 알고 있기에 항상 더 아쉽고 후회됩니다.

얼마 전, 한 선생님께서 저를 위로하시며 “후회가 남지 않는 결과는 없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그 후회를 줄이기 위해 네가 얼마나 노력했는가이다.”라는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오늘 받은 선생님의 편지에서도 ‘지금 열심히 시간을 요리하지 못하면 시간이 보복을 할 것이다.’라는 마음에 와 닿는 구절이 들어있더군요. 하루하루를 누구보다 열심히 쪼개고 쪼개서 보람차게 보내 선택의 길에서 여유롭게, 당당하게 선택을 즐길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등학교에 진학해 ‘IT 컨설턴트’라는 직업에 관심을 갖게 되며 컴퓨터 공학과라는 목표가 새롭게 생겼습니다. 이제는 그 목표를 위해 열심히 달려 갈 차례이지요. 물론 제가 너무나도 사랑하는 음악과 춤도 놓고 싶지 않지만 무슨 분야이든 ‘공부’는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그 무엇보다도 배워보고 싶던 분야인 ‘컴퓨터’분야를 위해 달리는 자신이 되겠습니다. 언젠간 광양여중에 돌아갔을 때 자랑스러운 선배가 되어 여중 후배들의 꿈이 되고 그 길을 보여줄 수 있다면 어떤 일보다 보람차고 그 어떤 성공보다 값지리라 생각합니다.---(생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