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5 (금)

  • -동두천 0.8℃
  • -강릉 6.9℃
  • 구름조금서울 1.4℃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7.6℃
  • 구름조금광주 4.0℃
  • 맑음부산 9.3℃
  • -고창 3.1℃
  • 흐림제주 6.1℃
  • -강화 -0.9℃
  • -보은 2.6℃
  • -금산 2.4℃
  • -강진군 4.4℃
  • -경주시 7.3℃
  • -거제 8.0℃
기상청 제공

[내 생각은] 페스티나 렌테

황금 개의 해 무술년(戊戌年)이다. 새해를 맞아 모두 각자 바라는 꿈이 있을 것이다. 꿈을 이룬다는 것은 자신의 존재가치를 경험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빠른 시간보다는 목표를 향한 지속적인 노력이 중요하다. 하지만 우리는 결과에 대해 성급해하고 성과에 쉽게 낙담한다. 
 
여기서 생각해 볼 말이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우리 속담과 일맥상통한 라틴어 ‘페스티나 렌테(festina lente)’다. 이는 고대 로마의 초대황제 아우구스투스가 좌우명으로 삼았다는 말로 ‘천천히 서두르라’는 뜻이다. 
 
삶에 있어 서두름과 비교는 언제나 낭패를 가져온다. 만약 어떤 과목을 잘하고 싶다면, 내가 노력한 만큼 성과가 있을 것을 믿고 기초부터 차분히 튼튼하게 다져가는 과정이 중요하다. 하지만 우리는 남들의 완성된 모습만 보고 그 과정은 간과한 채 속단하고 자신의 부족함을 탓한다. 
 
‘대기만성(大器晩成)’이라 했다. 지난해 이루지 못한 일들이 있어도 나를 비난할 필요는 없다. 그 목표가 정당한 것이라면 올해 다시 시작하면 된다. 꿈을 이룰 완벽한 나는 기초부터 튼튼한 노력에서 시작됨을 기억하며 페스티나 렌테를 되새겨 보자. 나를 완성시킴에 있어서는 그 조급함을 천천히 해야 한다. 
 
‘나는 힘이 센 강자도 아니고, 그렇다고 두뇌가 뛰어난 천재도 아닙니다. 날마다 새롭게 변했을 뿐입니다. 그것이 나의 성공 비결입니다. ‘Change’의 g를 c로 바꾸면 ‘Chance’가 됩니다. 변화 속에는 반드시 기회가 숨어있습니다’라고 빌 게이츠는 말했다. 꿈을 이룬 남들의 좋은 습관을 하루라도 빨리 갖겠다고 서둘러서는 안 된다. 나를 완성하는 것에 대해 조바심을 내지 말고 천천히 기초부터 다져가는 교육가족이 되길 소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