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7.8℃
  • -강릉 -3.7℃
  • 맑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5.7℃
  • 구름조금대구 -3.6℃
  • 맑음울산 -3.3℃
  • 광주 -3.7℃
  • 맑음부산 -0.7℃
  • -고창 -4.4℃
  • 제주 -0.5℃
  • -강화 -9.5℃
  • -보은 -7.7℃
  • -금산 -7.1℃
  • -강진군 -3.1℃
  • -경주시 -3.0℃
  • -거제 -0.2℃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우리는 이런 신년회 프로그램을 즐겼어요”

1월은 신년회의 달이다. 동창회나 친목단체 등 각종 모임에서 신년회를 갖고 한 해의 힘찬 출발을 다짐한다. 나 역시 관여하는 모임이 몇 개 된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수원시평생학습관 뭐라도 학교 소속 포즐사(포크댄스를 즐기는 사람들 약칭)이다. 일종의 취미 동아리다. 작년 5월 결성되었는데 매주 화요일 정기모임을 갖고 포크댄스를 즐긴다. 이제 회원이 20명 가까이 된다.

 

이 동아리 이봉아 회장과 회원들, 포크댄스 즐기기에 푹 빠졌다. 왜 그럴까? 매주 화요일 오후에 모여 친교 쌓고 포크댄스를 배우고 즐긴다. 댄스의 운동량은 크지 않지만 음악에 맞추어 반복하니 운동이 된다. 조금만 움직여도 이마에 땀이 흐른다. 남녀 파트너가 바뀌니 재미가 있다. 동작이 간단하고 반복되어 따라하기 쉽다. 금방 배우고 즐기기에 좋다. 초등학교 학창 시절 동심으로 돌아가 즐기다 보면 어느새 두 시간이 훌쩍 지나간다.

 

이 회원들은 모임에 참여 의욕이 높고 즐기려는 열정도 많다. 이들은 지난 달 송년회를 하면서 신년회 날짜와 장소를 정했다. 19일 점심, 제부도가 바라다 보이는 회장 자택에서 신년회를 하기로 한 것. 물론 회장의 배려와 허락이 있었다. 새해 출발을 바닷바람 쐬면서 바지락 칼국수 먹고 포크댄스를 즐기려는 것. 이들은 신년회를 어떻게 보냈을까?

 

여기서 포크댄스 강사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난 번 송년회 프로그램이 회원들로부터 환영 받았던 것처럼 신년회 프로그램도 아이디어가 있어야 한다. 그냥 점심 먹고 장소만 바꾸어 포크댄스 즐기다 귀가해서는 아니된다. 그래서 회원 한 명이 자진하여 게임을 맡았고 강사인 내가 게임과 주프로그램인 포크댄스 지도를 맡았다. 우리가 즐길 포크댄스 종목도 추천을 받았다.

 

오전 1030, 수원 세 곳에서 자가용이 출발했다. 참가한 회원은 모두 16. 제부도 입구 식당에서 점심을 먹었다. 처음 메뉴는 바지락 칼국수에 부침개였는데 지금이 석화굴 제철이라 굴구이와 칼국수로 바뀌었다. 식당 주인은 '굴은 바다의 인삼'이라며 맘껏 먹으라고 한다. 1인당 1만원인데 무한 리필이다. 회원들끼리 화로의 굴을 까주면서 먹으라고 권유하는 모습, 정겨운 대화가 아름답게 보인다. 마무리 식사로 칼국수 한 그릇을 네 명이 나누어 먹었다.

 

자가용으로 제부도를 향한다. 바닷바람을 맞으며 제부도를 상징하는 빨간색 등대를 배경으로 여러 포즈를 취하며 기념사진을 남겼다. 다음 우리가 향한 곳은 다육식물농장. 여기에 와서보니 선인장의 종류가 이렇게 많은 줄 미처 몰랐다. 하우스 속에서 환하게 만개한 꽃의 색깔이 선명하다. 선인장이 좋아하는 흙이 마사토라고 하는데 한 달에 한두 번 물을 주면 된다고 한다.

 

오늘의 목적지인 회장댁에 도착했다. 이건 개인집이 아니라 궁전이다. 그만치 규모가 큰 것이다. 옥상 위에 올라가니 학교 강당 같은 공간이 나온다. 여기서 우리가 포크댄스를 즐길 것이다. 무슨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을까? 회원 한 분이 숫자 카드 갖고 번호를 맞추는 빙고 게임을 진행했다. 그 회원은 상품으로 네 가지를 준비해 '빙고'를 외치는 회원에게 선물을 선사한다. 개인이 준비한 선물이다.

 

다음으로 우리가 즐긴 것은 자기소개 순서로 참참참 거짓게임이다. 내가 시범을 보였다. A4용지에 막내 아들 커피를 좋아함 교장·장학관 출신 포크댄스 전문서적 5권 이상 소유 네 가지를 적었다. 이 중에서 세 가지는 참이고 나머지 하나는 거짓이다. 회원들은 거짓을 찾아내는 것이다. 몇 분의 회원을 지적하니 모두 번 정답을 맞춘다. 강사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다. 이렇게 16명의 회원이 자기를 소개하고 다른 사람은 거기에서 진위를 분별하며 친교를 다지는 것이다.

 

다음 게임은 단체 게임으로 속담 공부다. 처음 사람이 속담을 보고 그것을 다음 사람에게 몸으로 전달해 최종 사람이 맞히기다. 연습 게임으로 목구멍이 포도청을 해 보고 두 편으로 나누어 속담을 연기로 표현하고 맞추어 보았다. ‘돌다리도 두드려보고 건너라열 번 찍어 안 넘어 가는 나무 없다를 표현했는데 방안은 웃음 도가니다. 두 편 모두 정답을 맞추었다.

 

신년회 포크댄스 본 학습에서는 둘만의 세계오슬로 왈츠를 배우고 즐겼다. 신입회원 두 분이 있어 포크댄스 기본 용어를 복습하였다. ‘둘만의 세계는 다정한 연인이 숲속 길을 걸으며 사랑의 밀어를 나누는 동작을 표현한 것이다. ‘오슬로 왈츠는 파트너가 바꾸어가면서 인사를 나누는 것인데 친교에 크게 도움이 된다. 우리 회원들의 올해 목표는 포크댄스 한 종목을 자신 있게 지도할 수 있는 수준에 도달하기다.

 

오늘 우리가 뜻 깊게 준비한 것은 지구 살리기와 미니멀 라이프 실천으로 준비한 선물 나누기다. 우리 집에서는 필요하지 않으나 타인에게 유용한 물건 1점 이상 가져와 선물을 나누어 주는 것이다. 도대체 어떤 물건이 나왔을까? 핸드크림, 목도리, 운동모자, 모종삽, 보온병, 꽃차, 양말, 고대기, 템블러, 목욕용품, 루즈, 지갑, 등잔, 카세트라디오 등. 이 많은 선물들은 필요한 사람에게 전달되었다. 우리는 이러한 활동을 분기별로 실천하기로 약속하였다.

 

우리들의 신년회 프로그램 소감을 받으니 대체적으로 성공작이다. 여기에는 회원들의 높은 참여율과 열정도 있었지만 점심 대접으로 회원들의 입을 즐겁게 해주고 장소 제공은 물론 음료수, 고구마, , 꽃차, 가래떡까지 세심히 준비한 이 회장의 정성이 숨어 있었다. 물론 신년회 주요 프로그램인 게임과 포크댄스가 중심 역할을 했음을 부인할 수 없다. 우리 회원들, 내년 신년회 프로그램을 어떻게 구상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