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3 (화)

  • -동두천 3.2℃
  • -강릉 3.6℃
  • 구름조금서울 3.7℃
  • 맑음대전 2.9℃
  • 맑음대구 4.9℃
  • 맑음울산 4.8℃
  • 맑음광주 4.6℃
  • 맑음부산 5.8℃
  • -고창 4.5℃
  • 맑음제주 8.3℃
  • -강화 4.0℃
  • -보은 2.9℃
  • -금산 1.6℃
  • -강진군 6.2℃
  • -경주시 4.7℃
  • -거제 4.7℃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책장 정리하며 ‘버리기, 비우기’를 생각합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1인 창업으로 미니멀 라이프 프리랜서 준비한다는 아들. 자칭 미니멀리스트다. 온 가족이 함께 실천하는 미니멀 라이프 사례를 만들겠다고 하여 부모와 긴 토론 시간도 가졌다. 그러나 살림을 다시 합치는 문제와 부모 자식간의 가치관, 미니멀 라이프에 대한 생각 차이가 커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실천에 옮기지는 못하였다.

 

아들은 부모에게 자신이 생각하는 미니멀 라이프에 대해 자세히 이야기 한다. 부모의 질문에 그동안 공부하고 실천한 자신의 지식을 총동원하여 답변한다. 그 덕분에 부모는 미니멀 라이프에 대해 조금은 접근하게 되었다. 우리는 미니멀 라이프를 실천하고 있는 아들의 권유를 받아들인다. 은퇴 2년 만에 책장을 정리한다. 몇 년간 한 번도 펼쳐보지 않은 책이 먼지가 쌓여 책장에 장식용으로 꽂혀 있다. 책장 일곱 곳을 정리하니 열 네 개의 보따리가 나온다.

 

인생후반기 새 출발의 마음으로 집안을 정리하였다. 다시는 보지 않을 책을 자가용 트렁크에 가득 채워 동네 중고서점에 가니 2만원을 쳐준다. 정들었던 책인데 너무 아깝다. 비교적 신간서적이라고 생각하는 책을 알라딘 중고서적에 판매하니 64권에 8만 원이 조금 넘는다. 3차 정리로 나온 책을 자가용 트렁크, 뒷좌석, 조수석까지 가득 채워 고물상에 가니 5만원을 준다지식으로서 활용 가능할 때의 책의 가치와 폐지로서의 가치는 천양지차다.

 

미니멀 라이프는 부부가 힘을 합쳐야 한다. 아내도 방학을 이용하여 날을 잡아 짐정리를 한다. 자가용 트렁크와 뒷좌석에 책을 가득 채우고 입지 않는 옷도 정리하니 몇 보따리가 나온다. 고물상에 가니 책과 옷을 별도로 무게를 잰다. 고물값은 4만원 가까이 나왔다. 우리에게는 돈이 문제가 아니다. 그동안 공간만 차지하는 보지 않는 책을, 입지 않는 옷을 그동안 끌어안고 산 것을 정리한 것에 의의를 둔다.

 

여기서 나의 깨달음 하나. ! 나는 그동안 책장에 꽂혀 있는 책을 나의 지식으로 착각하고 살았다. 그래서 두 학교 교장 때에도 교장실 책장을 교육 관련 책으로 가득 채웠다. 이웃 학교를 방문하면 교장실의 텅 빈 책꽂이를 아무렇지도 않게 바라보는 그 학교 교장을 이상한 눈으로 보았다. 교장실에 책이 꽂혀 있으면 언젠가는 책을 읽는다고 보았다. 또 교장이 책을 읽든지 읽지 않든지 간에 교장실은 책 향기가 풍겨야 한다고 굳게 믿었다.

 

이것은 아마도 나 자신을 교육계 지식인으로 여겼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2004년부터 한교닷컴 리포터를 하면서 교육에 관한 글을 쓰고 교감 때에 ()은 날고 싶다를 펴냈다. 교장 때에는 경인인보, 중부일보, 경기신문에 월 1회 교육칼럼을 게재하였다. 더 나아가 교육칼럼집을 추가로 네 권 펴내 총 다섯 권의 저자가 되었다. 한국교육신문에도 내 글이 종종 나화 자칭 교육계 오피니언 리더라고 자부하고 살았다.

 

은퇴하고 나니 현직에서의 나의 착각이, 오만함이 부끄럽고 부질없기만 하다. 나는 39년간 교육계라는 우물 안 개구리고 살아온 것이다. 은퇴생활을 하면서 과거는 가능한 한 잊고 현재와 미래를 중히 여기려 한다. 미니멀 라이프의 일환으로 버리기와 비우기 실천하니 책장에 빈 공간이 생긴다. 여유가 생긴 것이다. 마음까지 가벼워진다. 미니멀 라이프는 버리기와 비우기부터 실천하려 한다. 더 나아가 마음 비우기까지 하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