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4 (수)

  • -동두천 13.8℃
  • -강릉 16.2℃
  • 흐림서울 14.2℃
  • 맑음대전 8.8℃
  • 맑음대구 10.2℃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3.9℃
  • -고창 14.8℃
  • 맑음제주 14.2℃
  • -강화 11.8℃
  • -보은 5.9℃
  • -금산 6.9℃
  • -강진군 6.5℃
  • -경주시 8.3℃
  • -거제 12.6℃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강마을에서 책읽기 - 냉장고 세탁기 없어도 괜찮아

궁극의 미니멀라이프

 


아침 등굣길 학생맞이를 위해 정문에 서니 깨르륵하고 개구리 소리 비슷한 것이 들립니다. 경칩이 지났으니 봄이라고 성급하게 잠을 깬 개구리가 춥다고 투덜거리는 모양입니다. 봄서리가 하얗게 내린 강마을은 아직은 바람끝이 맵습니다. 하얀 꽃대를 올린 냉이며 광대나물과 봄까치꽃이 모두 하얀 면사포를 두르고 있습니다. 이 서리도 금세 녹겠지요. 그리고 사라질 것입니다. 그 자리에 수많은 봄꽃이 잔치를 하듯 피어날 것입니다.


경남 함안군의 입곡저수지 둘레길을 벗들과 걸었습니다. 산수유가 피었고, 매화는 봉글봉글 하얀 꽃망울 손을 대면 터질 듯 보였습니다. 수선화는 매끈한 잎사귀와 사이사이 꽃망울을 숨기고 있었습니다. 봄저수지 흔들다리에서 보니 덩치 큰 흰 새들이 떼를 지어 날아다닙니다. 축제의 전야처럼 그렇게 싱숭생숭한 들과 산은 수런수런 무어라 저희끼리 말하는 소리가 웅웅거렸습니다. 참 좋은 날입니다. 봄도 좋지만 봄이 오려는 그 시점에 산과 들은 젊은이의 눈매처럼 그렇게 싱그럽고 시원하였습니다.


벗들과 작은 이벤트를 하였습니다. 이번 모임에는 집에서 입다가 지겨워진 옷이나 모자, 스카프 등을 들고 와서 바꾸자고 하였더니 모두 몇 개의 물건들을 가져왔습니다. 밥을 먹으며 서로 입어보고 둘러보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습니다. 옷장만 차지하던 가디건이 벗의 새 옷이 되었고, 꼭 한번 쓰고 넣어두었던 모자는 새 주인을 만났습니다. 저의 스카프는 친구의 외투 위에 얌전하게 매어 있는 것을 보며 행복하였습니다. 이것이 미니얼라이프의 실천이라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불필요한 물건이나 일 등을 줄인 단순한 생활방식을 뜻하는 미니멀라이프(minimal life)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절제를 통해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적은 물건으로도 만족과 행복을 추구하며 살아가는 방식을 말합니다. 이러한 생활방식을 실천하는 사람들을 미니멀리스트(minimalist)라고 부릅니다. 불필요한 것을 제거하고 사물의 본질만 남기는 것을 중심으로 단순함을 추구하는 예술 및 문화 사조인 미니멀리즘(minimalism)의 영향을 받아 2010년대 즈음부터 인생에서 정말 소중한 것에 집중하여 자기 본연의 모습을 찾아가는 데에서 행복을 찾는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궁극의 미니멀라이프라는 책은 일본의 도시에서 월 전기료 500엔에 냉장고, 세탁기, 휴대폰 없이 텃밭에서 오골계, 메추라기 키우며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하는 삼십 대 일본의 가정주부의 이야기입니다. 우리가 옷장과 수납장에 넘치는 물건들과 쓰레기에 파묻혀 지내면서 편리만을 추구하는 우리 삶을 다시 점검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냉장고도 세탁기도 없이 사는 그녀는 이렇게 묻습니다. "그것은 꼭 필요한 것인가요?" 정말 우리가 가진 많은 것들이 필요한가에 대한 의문을 가지며 살아야한다는 생각을 이 책을 읽으며 하였다. 이 책은 버리지 않기 위해 먼저 '사지 않기'를 강조합니다. 못 쓰게 되었다고, 낡았다고 자꾸 버리고 새로 사는 것을 풍요로움이 아니라 물건의 죽음이라고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봄이 오는 강마을에서 도시의 집으로 퇴근하니 커다란 택배상자가 기다리고 있습니다.제주도 민박집이 나오는  TV 프로에서 와플메이커를 보고 인터넷으로 주문한 것입니다. 어쩌나? 책을 읽고 벗들과 옷을 바꾸어 입으며 미니멀라이프를 실천한다더니 와플메이커는 우리집에 버티고 서서 저를 당황시킵니다.^^ 강마을 볕바른 언덕에 매화가 피었습니다. 아름다운 봄이 곁에 왔습니다. 행복한 새봄되십시오.

 

궁극의 미니멀라이프, 아즈마 가나코 지음, 박승희옮김, 즐거운 상상,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