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14 (월)

  • -동두천 13.8℃
  • -강릉 20.8℃
  • 박무서울 13.8℃
  • 박무대전 14.4℃
  • 연무대구 18.1℃
  • 맑음울산 19.4℃
  • 박무광주 15.6℃
  • 연무부산 21.1℃
  • -고창 12.9℃
  • 박무제주 17.1℃
  • -강화 11.3℃
  • -보은 14.6℃
  • -금산 12.0℃
  • -강진군 15.5℃
  • -경주시 18.6℃
  • -거제 20.4℃
기상청 제공

뉴스

미투 간담회에 ‘여고생 추천’ 논란

교육부 주최 행사… 일선 학교 당혹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서울시교육청이 교육부의 ‘스쿨 미투’ 관련 간담회에 참석할 학생을 추천해달라는 요청하는 공문을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10일 ‘교육 분야 성희롱 성폭력 근절을 위한 제4차 현장소통 간담회 참석자 추천’ 공문을 각 교육지원청에 내려보냈다. 그러나 공문을 받은 지원청과 일선 학교에서는 당혹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익명을 요구한 서울의 한 고교 교장은 “아직 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신분에 학생이 간담회에 나간다고 해서 미투 고발을 할 수도 없을 것이고, 학교 입장에서도 선뜻 학생을 나가라고 할 수도 없는 노릇”이라며 “국민들에게 보여주기 위한 실적을 위해 학생을 희생시킨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교육부는 3월 30일부터 3차에 걸쳐 박춘란 차관과 성폭력근절지원팀장 등이 참석하는 ‘성희롱·성폭력 근절을 위한 현장소통’ 간담회를 개최해 대학생, 교사, 대학원생의 의견을 수렴해왔다. 이번 공문은 교육부가 17일 예정된 4차 간담회 개최 계획에 대상을 서울 소재 고교 재학 여학생으로 정한 데 따른 것이다.

교육부 담당 과장은 “학생 추천을 따로 요청한 적은 없다”면서 “서울시교육청에서 정책 모니터단 등 자체적으로 여론 수렴을 해 오던 학생들이 있어 해당 학생이 참석할 것으로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교육부가 서울 소재 여고생으로 대상을 정한 상황에서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의 간담회 개최 요청에 따라 민주시민교육과에서 관리하고 있던 학생 모니터단 중에서 참석을 시키려고 했으나 주무부서가 학생생활교육과여서 별도로 부득이하게 학생 추천을 받게 됐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학교에서 추천하라는 의미가 아니므로 공문을 교육지원청에만 보냈다”며 “교육지원청에서 보유하고 있는 학생자치 관련 학생 풀에서 추천해달라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