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3 (수)

  • -동두천 15.1℃
  • -강릉 18.2℃
  • 맑음서울 14.6℃
  • 구름조금대전 17.1℃
  • 구름많음대구 17.4℃
  • 울산 16.9℃
  • 구름많음광주 19.0℃
  • 부산 17.1℃
  • -고창 17.3℃
  • 흐림제주 17.0℃
  • -강화 15.4℃
  • -보은 17.3℃
  • -금산 16.0℃
  • -강진군 18.6℃
  • -경주시 17.0℃
  • -거제 17.1℃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눈이 부시도록 고운 햇살이 아지랑이 만발한 5월 하늘 위에 찬란히 내리고 있습니다. 풀 향기 향긋한 새봄에 유리 어항에 잠겨있는 물빛처럼 맑고 투명한 5월의 봄 하늘, 오늘은 꽃잎처럼 진한 그리움으로 선생님을 불러보고 싶습니다.
 
선생님, 그 동안 어떻게 지내셨나요? 저는 말이 없고 내성적이어서 주위 사람들의 눈에 쉽게 띄지 않았던 아이였지요. 선생님께서는 점심시간이면 도시락을 못 싸오는 학생들에게 빵을 사서 나눠주시기도 했고 체육시간이나 점심시간에는 저희들과 함께 공을 차시거나 오징어 놀이도 했지요. 당시 아이들은 상수리 같이 잘도 굴러  다닌다고 ‘상수리 선생님’이라는 별명도 붙였답니다.

 

“야, 저기 상수리 떴다.” 이구동성으로 외칠라치면 “상수리하고 축구시합 한번 해볼까?” 농담을 하시며 저희들의 무례한 행동에 개의치 않으셨지요. 국어 시간에는 무서운 귀신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슬리퍼로 교실 바닥을 “쾅”구르면 깜짝 놀라서 엉엉 울기도 했었고 어떤 아이들은 며칠간 혼자 화장실을 못 갔던 기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답니다.

 

“선생님, 무서운 이야기 해주세요”라는 주문을 하면 선생님께 배운 귀신 이야기를 가끔 써먹지만 요즘 아이들은 당시의 저희들만큼 놀라거나 감동하지 않는 것 같아 선생님의 이야기 솜씨를 따라 가려면 아직 멀었나봅니다. 선생님께서 그러하셨듯이 아빠 같고 삼촌 같은 부드럽고 편한 모습으로 아이들과 함께하는  교사가 되겠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