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31 (목)

  • -동두천 23.6℃
  • -강릉 21.3℃
  • 맑음서울 22.0℃
  • 맑음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3.3℃
  • 구름많음울산 21.5℃
  • 구름많음광주 21.4℃
  • 구름많음부산 22.3℃
  • -고창 20.5℃
  • 흐림제주 21.6℃
  • -강화 21.7℃
  • -보은 21.8℃
  • -금산 21.7℃
  • -강진군 20.5℃
  • -경주시 23.2℃
  • -거제 22.7℃
기상청 제공

인터뷰

“JOYO₂, 기쁨 주고 함께 호흡하는 교사 되고파”

‘아프게 해서 미안해’ 출간한
이상현·조신희·오유미·조용문 교사

성장통 겪던 제자들의 이야기 엮어
사람은 누구나 아픔 갖고 있지만
믿고 공감하는 것만으로도 힘이 돼
“상처 있는 아이들에게 관심 갖길”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사람은 누구나 아픕니다. 그래도 그 아픔에 공감하고 함께 아파해주는 단 한 사람이 있다면 조금이라도 덜어낼 수 있지 않을까요? 상처 있는 아이들에게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습니다.”
 
‘조이오투(JOYO2)’라고 소개했다. 교사로서 아이들에게 기쁨을 주고(JOY) 곁에 있어 함께 호흡하고(O2) 싶은 마음을 투영해 만든 명칭이었다. 

경기 통진중에서 함께 근무하는 이상현·조신희·오유미·조용문 교사는 서로에게 직장 동료이자, 친구이자, 가족 같은 존재다. 함께 모여 이야기를 나누다보면 제자들의 이야기로 귀결됐고, 말로 흘려버리기 아깝다는 생각에 글로 정리하기 시작했다. 그러다 아이들과의 이야기를 더 많은 사람과 공유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누군가에게는 공감 가는 이야기가,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자신의 상처가 치유되는 이야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었다. 그렇게 탄생한 것이 교육 에세이 ‘아프게 해서 미안해’다.
 
제목처럼 이 책에는 크고 작은 아픔을 가진 학생들이 등장한다. 어린 나이에 경험한 어머니의 죽음으로 충격을 받은 아이, 학교 폭력 사건의 중심에서 방황하는 아이, 공부는 잘하지만, 성격이 모난 아이…. 학교에서 소위 문제아라고 불리는 아이들을 만나 고군분투 하는 교사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그러다 아이 마음에 자리 잡은 깊은 상처를 발견하고, 덧나지 않게 아물도록 공감하고 소통하는 과정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교사라면 한 번쯤 마주할 다양한 사례를 소개해 비슷한 상황의 학생을 지도할 때 들춰볼 수 있다. 
 
책의 삽화도 눈길을 끈다. 사례의 주인공을 묘사한 그림은 통진중 학생들이 맡았다. 이상현 교사는 “학생들과 그림을 어떻게 그릴지 이야기 나누고 완성해나가는 과정이 무척 즐거웠다”고 귀띔했다.  
 
이상현 교사는 가장 기억에 남는 이야기로 ‘아프지 마라, 아이야’를 꼽았다. 어렸을 때 부모님이 이혼하고 아빠와 오빠 대신 집안일을 도맡아 했던 미현이(가명) 이야기다. 부모님의 보살핌을 받지 못해 자신을 보호하려는 의지가 무척 강했던, 친구들의 농담도 웃어넘기지 못하고 싸움을 걸었던 아이다. 

그런 미현이는 선생님에게 ‘고등학교에 꼭 보내 달라’고 부탁했다. 이 교사는 그런 미현이를 딸처럼 생각하고 챙겼다. 이후 미현이는 학급 아이들과도 잘 지내고 한결 밝아진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결국 고등학교에 합격을 하고도 등록을 하지 않았다. 아빠의 폭력과 외로움에서 벗어나고 싶어 독립을 원했지만, 아빠는 이를 허락하지 않았다. 

이 교사는 “졸업 후 다른 제자를 통해 미현이가 미용실에서 일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졸업 후 미현이와 연락이 닿지 않았어요. 많이 힘들었겠죠. 친구의 머리를 감겨주면서 얼마나 가슴이 아팠을까요. 하지만 마음이 놓였습니다. 나름 잘 지내고 있다고, 포기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가고 있다고 믿으니까요. 미현이의 이야기를 지역신문에 소개한 적이 있습니다. JOYO2의 이름으로 처음 세상에 내놓은 글이었죠. 글을 읽고 많이 울었다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들었습니다. 이제는 미현이가 아프지 않기를 바랄뿐입니다.”
 
저자들에게 이 책은 많은 것을 생각할 계기가 됐다. 자신의 교직 생활을 돌아보고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면서 웃음 지었다. 한편으로는 당시 힘들어했던 아이들이 어려움을 극복하고 잘 살고 있는 모습에 안도했다. 
 
JOYO2는 “아이들의 아픔에 공감해주는 것만으로도 힘이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면서 “앞으로도 모임명대로 아이들에게 기쁨 주고 함께 호흡하는 교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출간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