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8 (월)

  • -동두천 21.2℃
  • -강릉 19.9℃
  • 연무서울 22.7℃
  • 박무대전 23.1℃
  • 구름많음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3.5℃
  • 박무광주 22.3℃
  • 구름많음부산 23.0℃
  • -고창 21.7℃
  • 박무제주 22.1℃
  • -강화 20.5℃
  • -보은 21.7℃
  • -금산 19.8℃
  • -강진군 21.6℃
  • -경주시 21.1℃
  • -거제 24.6℃
기상청 제공

인터뷰

“독창회 10회가 목표… 묵묵히 가겠습니다”

김대욱 경남 창원용호고 교사

17년간 이미 8차례 개최
제자들과 노래로 교감하고
음악교사로 전문성 키워
“자신과의 약속 지켜낼 것”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내가 좋아하는 일을 언제까지 할 수 있을까 하면서 시작한 일이 어느 덧 17년이 흘렀습니다. 이제 두 번만 더하면 인생의 목표를 이룰 수 있겠다 싶습니다. 느리게 가는 것을 두려워 말고 중단하는 것을 두려워하라고 했던가요. 쉽지는 않지만 끝까지 해볼 작정입니다.”
 
진심이 느껴졌다. 인생 목표를 향해 묵묵히 걷는 모습을 제자들과 자녀들에게 보여주고 싶다고 했다. ‘독창회 10회 개최’라는 목표를 이루기 위해 지난 17년간 차근차근 다가섰다. 그리고 지난 5월 여덟 번째 독창회를 선보였다. 김대욱 경남 창원용호고 교사 이야기다. 
 
김 교사는 어렸을 때부터 노래 부르는 걸 즐겼다. 초등학교 때는 학교 합창단에 들어갔고, 고등학교 때는 경남 지역 최초의 청소년 합창단인 나래합창단 10기생으로 입단해 활동했다. 고등학교 3년간 하루를 빼고 단 한 번도 연습에 빠진 적이 없었다. 
 
음악 교사가 된 후에도 다양한 무대에 서서 노래했다. 그러다 음악적인 갈증을 느꼈다. 다른 사람이 차려준 무대보다 나만의 무대를 꾸며보고 싶었다. 그렇게 2001년 첫 독창회를 열었다. 김 교사는 “독창회는 자신과의 약속”이라고 했다. 
 
그의 독창회는 전석 초대로 진행된다. 한 회 공연에 300~400명의 청중이 모인다. 가르치는 제자들도 초대한다. 김 교사는 “공연이 끝난 후 엄지손가락을 치켜 올리고 교감하는 학생들을 보면 독창회 하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한 번 관람한 학생들은 다음 공연에도 꼭 찾아온다”고 귀띔했다. 
 
“첫 독창회를 마치고 한 지인이 말씀하셨어요. 김 선생, 당신은 교수도 아니고 유학을 다녀온 유명한 성악가도 아닌데 왜 돈을 들여 독창회를 하느냐고요. 그래서 대답했어요. 음악인으로서 독창회 10번은 해봐야겠다고. 그게 목표라고요. 세월이 흐르면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실천하는 아버지, 또 선생님의 본보기가 되고 싶었습니다.”
 
음악 활동은 교사로서 전문성을 기르는 데 도움이 됐다. 교직생활에 활력도 불어넣었다. 무엇보다 진로를 고민하는 학생들에게 자신의 경험과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었다. 그는 “자신이 잘하는 것으로 평생의 직업을 삼아야 인생이 행복해진다고 조언한다”고 전했다. 
 
“처음은 어렵다. 두 번, 세 번 하다 보면 네 번 하게 되고, 다섯 번을 넘으면 목표의 반을 이룬 것이니 한 만큼 더 하면 목표에 다가갈 수 있다고 이야기합니다. 독창회를 여러 번 해보니, 노산 이은상 선생의 ‘고지가 저긴데 예서 말 수는 없다’는 말씀이 딱 맞는 말이라고요. 꿈과 목표를 쉽게 포기하지 않도록 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김 교사는 자신과의 약속을 지킬 수 있었던 건 주변의 도움 덕분이라고 했다. 늘 곁에서 힘이 돼주는 아내와 ‘좋은 목소리를 많은 사람에게 들려주고 기록으로 남기라’고 조언하는 이동호 제주특별자치도립 서귀포관악단 지휘자, 독창회 경비의 절반을 선뜻 내민 고등학교 동창들, 첫 공연 때부터 후원해주는 최충경 경남스틸 회장 등을 꼽았다. 
 
그는 “앞으로 건강을 잘 관리하고 노래를 더 공부해 목표를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