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2.0℃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많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3.9℃
  • 흐림고창 22.2℃
  • 흐림제주 22.5℃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조금금산 22.1℃
  • 구름많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3.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현장소식

 

맹정호 시장의 취임을 계기로 서산시가 새로운 서산을 가꾸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9월 8일(토)에는 서산시의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시청 앞 솔빛공원에서 2018 행복서산 풀뿌랭이 나눔장터가 4천여 명이 넘는 많은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황을 이뤘다.


아침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진행된 이번 행사에서 그동안 집안에 사 놓았다가 개인적 사정으로 사용하지 않았던 의류, 도서(학습참고서), 장난감 등의 판매·교환이 이루어졌다. 또한 ▲자원순환 홍보부스 ▲장난감 재활용 체험부스 ▲종이팩 만들기, ▲업사이클링 패브릭아트, ▲음식상 차리기 체험 등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체험행사도 마련되었다.


이와 함께 폐품으로 만든 스피커 전시, 폐유로 만든 비누 등의 전시 행사도 함께 마련돼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고, 특히 올해 첫 개최됐던 장난감 재활용 체험부스는 200여명의 유치원생, 초등학생들이 참여한 가운데 자원순환 의미에 대한 교육적 효과도 함께 거뒀단 평가다.


이와 함께 서산시는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 기부한 1톤가량의 의류, 신발 등 중고물품을 비영리민간단체인 ‘(사)옷캔’에 기부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김택진 서산시 자원순환과장은 “나눔·자원순환 문화 확산을 위해 개최된 2018 행복서산 풀뿌랭이 나눔장터에 동참해 주신 시민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서산시가 자원순환형 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각종 시책 마련에 힘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