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5℃
  • 구름조금강릉 22.2℃
  • 구름많음서울 26.7℃
  • 흐림대전 23.1℃
  • 흐림대구 22.3℃
  • 울산 21.4℃
  • 흐림광주 24.3℃
  • 부산 21.9℃
  • 흐림고창 24.0℃
  • 제주 23.6℃
  • 구름많음강화 22.2℃
  • 흐림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정책

급식 초코케이크 먹고 학생 2207명 식중독

급식비리 이력 업체 제품

당국 늑장대처 사건 키워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풀무원 푸드머스가 급식으로 납품한 초코 케이크를 먹고 2207명의 학생이 식중독 증세를 보였다. 이 회사는 지난해 급식비리로 적발되기도 했다.

 

교육부와 식품의약안전처, 질병관리본부는 10일 학교 급식소 집단 식중독 발생 현황을 발표했다. 이들 부처는 식품제조업체 더블유원에프엔비가 풀무원 푸드머스에 납품한 ‘우리밀 초코블라썸케익’에 있던 살모넬라균을 학교 급식소 식중독의 최종 병원체로 확정했다.

 

이날 기준 식중독 의심환자수는 57개 집단급식소에서 2207명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부산 10곳(626명), 대구 5곳(195명), 대전 1곳(4명), 광주 1곳(31명), 울산 2곳(11명), 경기 1곳(31명), 충북 4곳(122명), 전북 13곳(700명), 전남 1곳(15명), 경북 5곳(180명), 경남 13곳(279명), 제주 1곳(13명)였다.

 

문제가 된 제품이 공급된 급식 시설은 190곳으로(학교 175개교, 유치원 2개교, 사업장 12곳, 지역아동센터 1곳)이었다.

 

피해가 확산된 데는 교육당국과 보건당국의 대처가 늦었던 것도 원인이었다. 가장 피해 학생이 많은 부산의 경우 3일에 급식이 이뤄졌음에도 이로 인한 환자가 확인된 것은 5일 아침이었다. 이후 관계기관의 보고를 거쳐 그날 오후 늦게서야 급식 중단 지시가 내려왔다.

 

심지어 광주 A중의 경우 학부모가 9일 오후 직접 보건당국에 신고할 때까지 신고가 이뤄지지 않았다. 학교측은 7일 식중독 환자 발생 여부를 확인하는 보건당국의 연락에 “환자가 없다”는 답변을 했다. 전남의 B초도 10일에서야 식중독 발생 사실을 신고하는 늑장대처를 보였다.

 

해당 제품을 공급한 풀무원 푸드머스는 지난해에 급식비리가 적발된 회사이기도 하다. 푸드머스와 10개 가맹사업자는 2012년부터 4년간 수도권 지역 148개교 영양사들에게 학교별로 4억 7491만원 상당의 백화점 및 마트 상품권을 제공하며 낙찰을 유도했다. 이로 인해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11월 14일 불공정거래행위로 푸드머스에 과징금 3억 원과 시정 조치를 부과한 바 있다.

 

한편 일부 네티즌은 푸드머스가 원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창업한 회사라는 문제를 제기했으나, 원 의원은 현재 경영에서 손을 떼고 이효율씨가 총괄대표이사를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