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4 (금)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6.3℃
  • 대전 22.7℃
  • 대구 22.5℃
  • 울산 21.9℃
  • 구름많음광주 25.0℃
  • 부산 22.6℃
  • 흐림고창 24.6℃
  • 구름많음제주 26.5℃
  • 구름많음강화 26.5℃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3.2℃
  • 흐림강진군 26.2℃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현장

‘안전 점검 요구’ 외면에 무너진 유치원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서울상도유치원(이하 유치원)이 붕괴사고 전날인 5일 대책회의를 열었으나 설계감리자로부터 ‘이상이 없다’는 의견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교육청은 13일 유치원 안전대응 상황 중간점검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유치원은 4일 오전 건물 밖 옹벽 상부에 30㎜균열과 지상 1층의 벽체의 균열을 발견, 긴급 안전진단을 맡긴 결과 전문가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서를 받고 대책회의를 가졌다. 시교육청은 "당시 설계감리자는 현재 공사 현장은 안전하며, 옹벽의 벌어진 틈도 허용오차 범위에 있어 앞으로 건물에 변이는 더 이상 진행되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고 전했다. 시공사는 7일까지 보완대책을 수립하기로 했지만 6일 저녁 폭우로 유치원 붕괴가 급속히 진행됐다.

 

유치원은 5개월 여 전부터 인근 다세대 신축공사에 따라 건물이 악영향을 받을 위험성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자문 받아 꾸준히 대책을 마련해왔지만, 공사 관계자로부터 마땅한 조치를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치원은 3월 31일 현장 자문을 의뢰, 안전성 검토와 대책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결과를 받고 4월 2일 동작구청, 동작관악교육지원청, 시공사 등에 발송했다. 이에 따라 구청으로부터 안전 보강조치를 하도록 건축관계자에게 지시했다는 회신까지 받았다. 별다른 조치가 없자 5월 14일 학운위원장, 원장 등이 시공사 대표자들에게 안전성을 확보하도록 요구했고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 어쩔 수 없이 5월 25일 임시학교운영위원회를 개최해 학교예산으로 안전진단을 받기로 결정, 5월 31일 당일 계측기 13개를 설치했지만, 이후에도 시공사는 아무런 조치 없이 터파기 공사를 6월경부터 시작한 것으로 파악됐다.

 

꾸준히 계측하던 유치원 측은 8월 22일 건물 밖 옹벽과 일부 바닥의 균열도 추가 진행된 것을 확인했고, 4일 오전 균열이 더 진행된 것을 발견해 긴급 안전진단을 업체에 요청해 대책회의를 열었다. 그러나 끝내 붕괴를 막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