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30 (화)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9.3℃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7.4℃
  • 맑음대구 8.5℃
  • 맑음울산 10.3℃
  • 구름조금광주 10.5℃
  • 맑음부산 12.2℃
  • 구름많음고창 9.9℃
  • 구름많음제주 15.3℃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7.1℃
  • 맑음금산 7.1℃
  • 구름조금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10.1℃
  • 맑음거제 11.3℃
기상청 제공

[시론] 20만원으로 무엇을 얻을까

학교를 다니다가 도중에 그만두는 학생들을 총칭하는 용어는 학교 밖 청소년이다. 이전에는 중도탈락자 혹은 자퇴자 등 특별히 정해지지 않은 용어로 통용됐다. 서울시교육청은 고교 단계에서 학업중단으로 이어진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매월 20만원의 수당을 주겠다고 한다.

 

또 다른 그들만의 세상 우려돼
 

그 돈을 어디에 쓰는지도 묻지 않겠다고 한다. 학원비나 온라인 학습비, 교재 및 도서구입비 등으로 쓸 것이라는 기대가 큰 모양이다. 학교 밖 청소년들에 대한 기대는 지나쳐 보인다. 도리어 재학 중인 학생들은 혼란스러워 할 수도 있다. 매월 20만원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지도 않았던 선물이 있으니 말이다. 
 

도중에 학교를 그만두는 사유는 다양하다. 학교 부정응이 가장 큰 원인이지만 자신의 의지에 의한 경우도 있고 반대의 경우도 있다. 예전에는 학비조달이 어려워 중도에 그만두는 학생들이 상대적으로 많았으나 이제는 옛날이야기이다. 현재 중학교는 완전 무상교육이고 고등학교도 무상교육이 곧 도입될 태세여서 학비조달 문제는 많지 않다고 본다.
 

오래전 필자가 담임 했던 학생 중에 공부는 물론 학교 다니는 것 자체가 적성에 맞지 않는다는 학생이 있었다. 고교를 진학했지만 한 달 만에 그만뒀다. 학교에서 자유로운 영혼의 그 학생을 가만 두었을 리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검정고시로 고교 졸업장을 따겠다고 했다. 그러나 그 학생의 최종학력은 아직 중졸이다. 학교를 그만 둔 후에 당구장, PC방을 전전하면서 필자를 여러 번 찾아왔었다. 매번 끼니를 때우기 위해서였다.
 

당장 끼니를 때우는 것이 급한 이 학생에게 매월 20만원이 생기면 가장 먼저 무엇을 할까. 끼니 때우는 데에 우선 사용하고 담배를 구입하고 음주도 할 것이다. 20만원으로 책을 사고, 학원수강도 하면서 열심히 살아갈 이유가 없다. 따라서 20만원을 지급하면 학교 밖 청소년들이 학교 밖에서 학업을 계속할 것이라는 생각은 여기서 멈춰야 한다. 또 다른 그들만의 세상이 열릴 수도 있기 때문이다. 물론 극단적인 사례이긴 하지만 제도권 교육에서 이탈한 청소년들의 세계에서는 충분히 가능한 이야기이다. 도리어 제도권 교육에서 이탈할 위기에 처한 학생들에게는 20만원이 달콤한 유혹이 될 수도 있다.
 

제도권 교육이 전부는 아니지만 청소년 시기를 질풍노도(疾風怒濤)의 시기라고 하는데 제도권 교육에서도 감당 못하는 청소년들이 자신의 의지로 학습을 이어갈 것이라는 기대가 정말로 실현될 수 있을까라는 우려가 앞선다. 학교만 끝나면 PC방으로 달려가는 학생들이 적지 않은 것이 현실인데, 학교를 그만둔 학교부적응 학생들이 학교 밖에서 학습을 이어가는 쪽을 택할 가능성과 반대의 가능성 중 어느 쪽이 더 높을까.

 

학교 밖 청소년 대책 신중해야
 

청소년들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학습을 이어가도록 한다는 취지는 공감한다. 그러나 20만원 보다는 이들을 위한 별도의 교육에 올인 하는 것이 훨씬 효율적일 것이다. 20만원의 가치보다 뛰어난 방안은 얼마든지 있다. 시교육청에서 운영하는 직업학교나 모두의 학교 등 학교 밖 청소년들을 흡수할 수 있는 대안 교육기관이 여러 곳에 있다. 돈으로 모든 것이 해결될 수 있다는 물질 만능주의의 오류를 범하지 않길 바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