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5.9℃
  • 구름많음대전 5.4℃
  • 구름많음대구 6.9℃
  • 흐림울산 7.3℃
  • 흐림광주 6.3℃
  • 흐림부산 7.8℃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8.9℃
  • 구름조금강화 5.2℃
  • 흐림보은 3.9℃
  • 흐림금산 3.2℃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6.9℃
  • 흐림거제 8.3℃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황태미역국에 파송송 고갈비’~ 부산 최고의 학교밥상 선정

3회 대회 거제초 교육감賞
심사단 “맛·영양 우수” 평가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부산 초·중등 학생들이 학교밥상 만들기 실력을 겨룬 결과 최고상의 영예는 ‘막내’ 초등생팀에게 돌아갔다.

 

부산시교육청(교육감 김석준)이 1일 해운대구 동부산대에서 ‘제3회 교육감배 학생참여 학교밥상 경진대회’를 개최한 결과 윤도정 영양교사, 김나현 조리사, 신은호·서지우 학생이 호흡을 맞춘 거제초팀이 교육감상을 차지했다. 이들은 ‘뽀얀 황태미역국, 등 푸른 파송송 고갈비 식단’을 구성했다.

 

시교육청이 주최하고 부산영양교사회가 주관하는 이 행사는 맛과 영양의 균형을 이룬 학교급식 식단 발굴을 위해 2016년부터 열리고 있다. 학생 참여는 이번이 처음이다. 급식 수요자인 학생들이 식단구성, 조리과정, 심사 등에 직접 참여해 자신이 먹을 식사를 준비해 영양·식생활 개선에 더욱 관심을 갖게 만들자는 취지에서 학생들을 참여시켰다. 지난 대회까지는 영양(교)사와 조리종사자가 팀을 이뤄 경연에 참가했다.

 

 

지난 10월 31일 예선에서 ‘출품식단 설명서’를 제출한 27개 팀 가운데 선발된 10개 팀이 이날 본선에서 실력을 겨뤘다. 각 팀은 초·중 영양(교)사, 조리사, 학생 2명 등 4명으로 구성돼 90분 동안 전시용과 시식용 음식 4인분을 조리했다. 학교급식에 부산 향토식품인 고등어, 달고기, 대저토마토, 기장 쪽파, 기장미역, 기장 다시마 등 중 2가지 이상을 적용하는 규칙도 적용했다.

 

심사에는 학부모, 교수, 해당분야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8명의 전문심사위원과 함께 학생심사위원 10명이 참여했다. 대상을 받은 거제초팀에 이어 최우수상은 ‘고등어 함박스테이크 식단’의 금양중팀과 ‘달달비빔밥 식단’의 인지초팀이 수상했다.

 

학생이 처음 참여한 대회에서 막내인 초등생팀이 대상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박정미 부산영양교사회장(부산국제고)은 “식단 취지, 경연에 참여하는 태도 등이 요리실력 못지않게 평가에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학생 참여로 인해 이전보다 학교 구성원들이 영양·식생활 교육에 관심을 쏟는 기회가 됐다는 반응도 나온다. 직접 밥상을 준비하면서 학생들은 자연스럽게 영양·식생활 개선에 관심을 쏟게 됐다. 영양(교)사들은 학생들에게 음식을 통한 다양한 교육을 진행할 수 있어서 보람이 느꼈다.

 

박 회장은 “메이커 교육 차원에서 좋은 성과가 나온 것 같아 학생과 영양교사는 뿌듯해 하고, 이전과 달라진 학생들의 모습을 보면서 학부모들도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이번 대회를 통해 개발된 레시피를 책자로 만들어 관내 모든 학교에 배포할 예정이다.

 

◆수상자 명단

▲대상 거제초팀 ▲최우수 인지초팀, 금양중팀 ▲우수 구포초팀, 다송중팀 ▲장려 정관중팀, 남항초팀, 부산진초팀, 대사초팀, 보림초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