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1.6℃
  • 구름조금강릉 24.7℃
  • 구름많음서울 19.6℃
  • 구름조금대전 21.6℃
  • 구름많음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2.9℃
  • 구름많음광주 20.3℃
  • 구름많음부산 21.1℃
  • 구름많음고창 20.0℃
  • 구름많음제주 18.4℃
  • 구름많음강화 16.7℃
  • 구름많음보은 21.8℃
  • 구름많음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빈부격차 심화로 인한 불평등과 불균형 심화, 저출산 및 고령화로 인한 경제적 위기, 기존 직업 변화로 실업률 증가, 인간성 상실 등 많은 위기가 노출될 수 있다. 이러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급격한 사회 변화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사회생활을 할 수 없기에 행복한 삶을 살기에는 많은 어려움이 존재할 수 있다.

 

또한 기존의 혁신학교는 학생을 중심으로 한 학교 교육개혁을 추진하였기 때문에 교육공동체로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교사, 학부모가 상대적으로 소외당할 수 있다. 즉, 학생뿐만 아니라 교사, 학부모 교육공동체 모두가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에는 역부족일 수 있다. 

 

한편 뇌과학 관점에서의 인성을 정의하면 ‘두뇌의 습관화된 정보 작용의 결과’로 볼 수 있기에 어떠한 가치관을 형성해서 정보를 선택하고 반복 연습하느냐에 따라 인성이 달라질 수 있다. 이러한 뇌과학적인 인성교육에서 바라볼 때, 두뇌 발달 단계 및 특징을 고려한 인성교육을 실시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따라서 뇌활용 행복교육은 기존의 인지 중심의 인성교육과는 달리 행복한 두뇌를 만들기 위해 체험 중심의 인성교육을 실천함으로써 학생들의 몸 건강은 물론, 마음이 행복한 아이들을 기르기 위한 교육이라고 볼 수 있다. 

 

게다가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시대에 학생들의 지식 위주의 인지교육보다는 감성 위주의 체험교육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기존의 직업이 80% 이상 사라지고, 다양한 형태의 새로운 직업이 나타날 수 있다. 이러한 급변하는 시대를 살아갈 학생들에게는 사회에 잘 적응하고 대처할 수 있는 능력, 문제해결 능력, 실패와 좌절에도 이겨낼 수 있는 회복탄력성, 스트레스 조절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뇌활용 행복교육은 교사-학생, 학생-학생, 교사-학부모, 학부모-학생 간의 관계를 개선하고 교원, 학생, 학부모 모두가 행복한 학교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새로운 혁신교육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이와 더불어 최근에 학생들 두뇌 특성 및 성향을 고려한 진로, 인성, 학습 능력을 계발할 수 있는 개별 맞춤형 학생 교육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뇌활용 행복교육은 뇌과학적 메카니즘에 근거하여 인간 뇌의 본질적 가치를 자각하고 뇌를 잘 활용함으로써 몸과 마음이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문화를 추구하는 교육 철학, 원리, 방법이다. 뇌활용 행복교육을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정서조절 능력이 중요하다. 이러한 정서조절을 잘하기 위해서는 뇌체조, 호흡, 명상, 맨발걷기 등 다양한 신체활동을 할 수 있다.

 

다음으로 내가 선택의 주체이고 선택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회복시켜 주어야 한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우리 아이들은 경쟁을 통한 자신감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에 자신감을 잃고 있다. 본질적인 자신감을 회복시켜 주어야 한다. 이러한 자신감을 회복시키기 위해 푸쉬업(Push-up), 한계 극복 및 도전 프로젝트를 통해서 본질적인 자신감을 회복할 수 있다.

 

크고 가치 있는 꿈과 비전을 세워야 한다. 우리나라 교육기본법에 ‘홍익정신’이라는 철학이 있듯이 나의 가치를 알고 자기계발은 물론, 남을 위해 이타적인 삶을 사는 가치관 교육은 매우 중요하다. 하루빨리 교사, 학생, 학부모 모두가 협력하여 뇌활용 행복교육을 실천함으로써 뇌친화적 환경을 구축하고 공동체 문화를 형성한 뇌활용 행복학교가 확대되길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