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목)

  • 맑음동두천 26.7℃
  • 맑음강릉 26.4℃
  • 맑음서울 28.1℃
  • 구름조금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3.2℃
  • 구름조금고창 24.2℃
  • 맑음제주 25.3℃
  • 맑음강화 25.1℃
  • 구름조금보은 28.8℃
  • 구름많음금산 27.8℃
  • 맑음강진군 24.2℃
  • 구름조금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뉴스

교육 가족의 잊지 못할 하루… “큰 가르침 감사합니다”

 

▨ 스승의 날 기념식 현장

 

우리 시대 참스승을 위한 자리

 

지난 15일 서울 교총회관 다산홀에서 열린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식’은 팍팍한 교육 현실에도 묵묵하게 교단을 지키고 있는 우리 시대 참스승을 위한 행사였다. 교육을 향한 그들의 헌신과 노고에 감사함을 전하는 자리였다. 
 

이날 기념식은 교육자 가족들이 함께해 더욱 빛났다. 특별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된 할아버지를 축하하기 위해 백일도 채 안 된 손주가 아버지의 품에 안겨 행사장을 찾았고, 아버지의 수상을 기념하려고 쉼 없이 카메라 셔터를 누르는 딸도 눈길을 끌었다. 
 

한국교총은 가족 단위로 참석한 수상자들을 위해 특별 이벤트를 진행했다. 행사장 입구에 포포존을 마련한 것. 분홍빛 카네이션을 모티브로 제작한 포토월을 배경 삼아 폴라로이드 카메라로 참석자들의 기념사진을 촬영해 증정했다. 

 

다채로운 공연도 눈길

 

다채로운 공연도 마련했다. 서울 지역 퇴직 교장들로 구성된 밴드 ‘에듀피아’와 서울우솔초 합창 동아리가 무대에 올랐다. 식전 행사는 에듀피아의 노래로 꾸며졌다. 에듀피아는 가수 고 김광석이 노래한 ‘이등병의 편지’를 개사한 ‘초임 교사의 편지’를 선보였다. 처음 발령 받은 초임 교사의 마음을 가사에 녹여내 호응을 이끌었다. 
 

‘친구들아 발령 나면 편지를 꼭 해다오/그대들과 즐거웠던 날들을 잊지 않게/스승의 날 다가올 때 다져보는 교육관/스승 존경 멀어지면 작아지는 모습들/이제 다시 시작이다….’  
 

익숙한 멜로디가 흘러나오자 참석자들은 악보를 보면서 따라 부르기 시작했다. 후반부로 갈수록 노랫소리가 점점 커졌고, 공연이 끝나자 기다렸다는 듯 큰 박수가 쏟아졌다. 김명수 전 서울선린초 교장은 “젊은 교사들이 초심을 일지 않고 스스로를 돌아보면서 학생 교육에 힘쓰길 바라는 선배의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시상식 후 펼쳐진 축하 공연에서는 김명수 전 교장이 직접 작사·작곡한 곡 ‘거울 속 당신’을 노래했다. 
 

‘세상의 모진 바람 홀로 참고 이겨냈고/허무하고 지친 삶도 홀로 가슴에 담았오/당신은 어찌 그리 산 같이 살았나요/당신은 어찌 그리 강 같이 살았나요/노을 진 강변에 산 그림자가 되고/어느새 거울 속 당신이 되어 버렸오/선생님 선생님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서울우솔초 합창동아리는 ‘스승의 은혜’를 불렀다. 초등학생들이 노래로 전하는 감사 메시지에 눈물을 훔치는 교원도 있었다. 이날 공연의 백미는 학생들이 준비한 이벤트였다. 노래를 마치면서 ‘큰 사랑 가르침 감사합니다’라고 쓰인 색지를 들어 올린 것. 예상하지 못한 깜짝 이벤트에 행사장 분위기는 한층 무르익었다.  

 

 

편지로 전한 감사의 마음

 

‘선생님께 드리는 편지’를 낭독하는 시간도 가졌다. 서울우솔초 학생 대표인 4학년 조승우 군은 “저는 5월을 참 좋아합니다”며 편지를 읽어 내려갔다. “선물을 잔뜩 받을 수 있는 어린이날을 가장 좋아하지만, 감사와 사랑의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어버이날과 스승의 날도 마음이 참 따뜻해지는 것 같아서 좋아한다”는 말에 여기저기서 파안대소가 터져 나왔다.

 

조 군은 “스승의 노래에서 가장 마음에 와 닿는 부분은 ‘참되거라 바르거라 가르쳐 주신 스승은 마음의 어버이시다’”라며 “앞으로도 선생님의 훌륭한 가르침 아래 훌륭하게 자라겠다”고 전했다. 

 

▨특별공로상·독지상

 

주변 환경이 열악한 도서벽지에서 교육에 매진하거나 교과지도 등에 헌신한 교원에게 주는 ‘특별공로상’과 교육 발전에 공헌한 개인이나 단체에게 수여하는 ‘독지상’ 등 교육공로상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도 진행됐다. 

 

봉병탁 광주 서강고 교감은 지역 초·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17년간 환경생태보존교육을 진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특별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봉 교감은 매년 무등산사랑 청소년환경학교를 운영했다. 광주의 명산(名山)인 무등산 보호와 환경보존 활동에 앞장서 학생들에게 자연의 소중함과 봉사정신을 일깨웠다. 교내에선 환경과학 동아리를 조직해 광주천 살리기, 환경보호 캠페인도 전개했다. 
 

이전우 부산 두송중 교사는 20년간 한국4-H본부와 부산시 농업기술센터, 학교4-H를 연계한 ‘4-H농촌문화탐구 동아리’를 운영했다. 인성교육과 자유학기를 연계한 다양한 동아리 활동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4-H운동’은 농업과 환경, 생명의 가치 등을 중시하는 지역사회 청소년 교육운동이다. 
 

충북 청주 지역 초·중·고등학교에 장학금을 기탁하고 최근 5년간 교육활동과 시설개선 사업을 위해 1억 원이 넘는 학교발전기금을 기탁한 차태환 ㈜아이앤에스 대표이사, 서울교총 고문변호사로서 교권침해를 당한 교원들에 대한 변호 활동에 헌신한 김종무 법무법인 안다 변호사는 독지상 수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