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2 (화)

  • 구름조금동두천 28.5℃
  • 맑음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8.7℃
  • 흐림부산 25.6℃
  • 구름조금고창 27.1℃
  • 흐림제주 24.4℃
  • 맑음강화 26.2℃
  • 구름많음보은 28.4℃
  • 구름많음금산 28.1℃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0.2℃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푸르른 자연에서 함께한 힐링 타임

<교총 가족캠핑 참가기>

2017년도부터 교총에서 주관하는 캠핑에 참여하였습니다. 장소나 프로그램 등 모든 면에서 상당히 만족스러운 캠핑이었거든요. 그래서 이번에도 캠핑 이벤트가 뜨자마자 응모 완료! 추첨이 될까 궁금했는데 다행히 당첨되어 기분 좋게 날짜만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런데…. 장마가 겹친다는 말에 짐을 쌀까 말까 고민하기를 반복, 그러다가 비가 오면 얼마나 오겠냐는 아이들의 말에 출발을 결정하고 6월 29일 토요일 이른 아침 충주반딧불오토캠핑장으로 향했습니다. 

 

캠핑장은 넓지 않지만 아이들이 좋아하는 방방이와 작은 수영장까지 갖추고 있었습니다. 1시가 조금 넘어 도착했는데 벌써 많은 분들이 와서 텐트를 치고 있었습니다. 등록대에서 등록을 하는 시간, 교총 가족캠핑은 등록부터 즐거운 시간이 시작됩니다. 각종 기념품과 선물이 가득하거든요. 협찬사에서 나눠준 큐앤고 화장품을 바르고, 맛있는 기정떡까지 먹어가며 즐겁게 인사를 나누었습니다. 
  
캠핑의 시작은 텐트 치기. 텐트를 좀 같이 치면 좋을 텐데 아이들은 벌써 페이스페인팅과 풍선아트 체험을 하느라 저만치 떨어져 있더라구요. 이번에는 친한 동료 및 가족 등 3가족이 왔는데 어른들은 땀을 뻘뻘 흘리며 텐트를 치고, 텐트를 다 칠 때쯤 되니 아이들이 목이 마르다 찾아왔습니다. 정리할 때는 많이 도와야 한다는 말을 제대로 듣지도 않은 채 방방이를 향해 달려가는 아이들을 보니 힘들고 피곤해도 오기를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방방도 타고, 캠핑장에 있던 큰 강아지와도 놀고 덥다며 수영장에 가서 첨벙첨벙 물놀이도 하였습니다. 캠핑장은 심심할 겨를 없이 프로그램을 준비해 주셔서 아주 재미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었습니다.

 

17시, 마술 공연이 시작되는 시간. 마술 공연이 펼쳐지는 곳으로 삼삼오오 모여들고 본격적인 마술이 진행되기에 앞서 경품 추천 시간이 있었습니다. 되도록 많은 가족에게 다양한 선물을 주려 노력하는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더욱 좋았던 점은 저 또한 아주 좋은 선물을 받았다는 사실입니다. 또한 출출한 사람을 위해 충주에서 유명한 옥수수를 간식으로 쪄주셔서 입이 심심하지 않았네요.

 

드디어 마술의 시작! 사실 마술 공연을 3년째 보고 있으니 이번에는 이미 본 것이려니 하는 생각을 하며 큰 기대를 안 했는데 오히려 작년보다 마술 공연이 더욱 실감나고 재미있었습니다. 작년에는 조금 짧다는 생각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약간 일찍 끝나더라구요. 그런 관객의 마음을 마술사 피터가 읽었는지 신나는 음악에 맞추어 풍선아트로 재미난 동물과 장난감들을 만들어 나누어 주며 아쉬움을 달랠 수 있었습니다.

 

마술 공연이 끝나고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하는 저녁 식사 및 자유시간의 자리가 되었습니다. 모두 준비해온 화로에 불을 지피고 고기를 익히며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저희는 3가족이 왔었다고 했지요? 어른 6명, 아이 6명이 쭉 둘러앉아 밥을 먹고 손과 동작으로 할 수 있는 게임들을 하였습니다. 핸드폰 게임을 주로 하며 시간을 보내는 요즘 아이들, 캠핑의 진정한 재미는 이런데 있는게 아닐까요?

 

‘아이엠 그라운드 자기소개 하기’ 게임을 통해 1박 2일간의 애칭을 정하기도 하고 369게임도 즐겼습니다. 오늘은 엄마, 아빠 삼촌이 아니라 자파, 아부, 지니, 토르 등 다양한 캐릭터와 함께 하는 즐거운 저녁을 보냈습니다. 팅팅탕탕 후라이팬 놀이를 하는데 계속해서 아이들에게 지는걸 보며 나도 이제 나이를 먹었구나 하는 생각도 들더라구요. 그렇게 깔깔 웃으며 이야기를 나누다보니 어느새 밤이 찾아오고 모두 꿈나라로 떠났습니다. 비 올까 걱정했는데 다행이었고 오히려 그날 밤의 하늘은 반짝이는 별이 가득하였습니다. 피곤한 밤은 새벽 내내 울어대는 닭의 울음소리에 일찍 일어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아침 식사를 하자마자 아이들은 또 방방과 수영장에 그리고 강아지를 보러 가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였습니다. 어른들은 텐트를 정리하고 쓰레기 분리수거도 하며 깔끔하게 정리정돈을 시작하였습니다. 그렇게 오전 12시쯤 1박 2일의 캠핑이 마무리되었습니다. 가는 마지막까지 연극 티켓을 챙겨주시려는 한국교총의 모습에 참 따뜻함을 느꼈습니다.

 

이러한 행사는 날짜와 장소를 잡고 추진하기가 상당히 어려울 텐데 꾸준히 추진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었습니다. 바라는 점이 있다면 가을에도 한 번 더 해달라는 것. 학기 말이 다가오고 누구나 여유가 없는 요즘 가족과 친척, 친구와의 정이 있는 쉼의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오래도록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아직 온몸이 피곤하지만 사진을 보니 웃음이 나네요. 내년에 또 만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