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14.8℃
  • 맑음강릉 19.2℃
  • 구름많음서울 17.6℃
  • 구름조금대전 16.3℃
  • 황사대구 18.7℃
  • 맑음울산 20.4℃
  • 황사광주 19.2℃
  • 황사부산 20.2℃
  • 맑음고창 17.1℃
  • 황사제주 20.5℃
  • 맑음강화 16.1℃
  • 흐림보은 16.5℃
  • 구름많음금산 17.0℃
  • 맑음강진군 19.1℃
  • 구름조금경주시 19.0℃
  • 맑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현장

羅 대표 “전교조는 헌법 파괴세력”

“인헌高 사태는 교육 파괴의 위험한 현주소”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이미 정시 50% 이상 확대를 당론으로 채택한 바 있고, 입법화를 약속했다”며 “대통령과 여당이 정시확대 의지가 있다면 자유한국당은 조건 없이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 대표는 “조국 사태로 인한 정권 위기를 모면하려고 준비도 없이, 부처와의 상의도 없이, 갑작스럽게 정시확대를 대통령이 꺼내 들었고, 게다가 2025년 특목고·자사고 일괄 일반고 전환을 교묘하게 끼워 넣었다”며 “대입제도뿐 아니라 로스쿨, 국가공무원 선발 등에 대한 전반적인 개혁을 논의하겠다”고 제안했다.

 

계층 이동의 사다리는 반드시 투명하고 공정해야 한다고 강조한 나 대표는 연설에서 전교조를 대한민국 3대 헌법 파괴세력의 하나로 규정하고, 서울 인헌고 사태를 전교조에 의한 교육 파괴의 위험한 현주소라고 주장했다.

 

나 대표는 “학생들이 생활기록부 작성이 끝나고 나서야 겨우 용기를 냈다고 한다. 오죽하면 학생들이 직접 나섰어야 했겠느냐”며 “전교조에 의한 교실의 정치화, 학교의 정치화는 만연한 사회악이고, 이들을 세뇌시키는 정치 교사의 만행이 우리 아이들의 영혼을 검게 물들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교육이 독재 이념의 일방적 세뇌에 동원된 나치즘의 폐해를 똑똑히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한 나 대표는 “전교조의 교육 파괴를 원천 봉쇄하는 입법 장치를 반드시 마련해 공교육 정상화를 통해 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