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교육에서 AI 활용 국가가 지원해야”

2024.02.22 15:27:42

국회 국가전략 콜로키움

AI 디지털 교과서 학습데이터
엄격한 국가관리시스템 필요

사교육에 선제적 주도권 뺏기면
공교육 혁신 등 정책목표 난항

교육부가 2025년 인공지능(AI) 디지털 교과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AI를 통한 공교육 경쟁력 확보와 신뢰성 향상을 위한 엄격한 국가관리체계가 필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다.

 

김철민 국회 교육위원장(더불어민주당)과 국회도서관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 국가정보센터에서 ‘AI와 공교육’을 주제로 2024년도 1차 국가전략 콜로키움을 개최했다.

 

 

참석자들은 AI 디지털 교과서가 학교 현장에 도입돼 학습 이력 등 다양한 학습데이터가 생성될 때 이 데이터에 대한 관리체계를 갖추지 못하고 사교육이 먼저 사용하게 되면 공교육 혁신과 사교육비 경감이라는 정책목표를 이루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나타내며 다양한 방안들을 토의했다.

 

고범석 EBS 디지털인재교육부장은 “AI를 활용한 공교육이 성공적으로 안착되기 위해서는 ▲학습권 보장을 위한 인프라 투자 ▲교원과 학습자의 AI 디지털 역량 강화 ▲AI 윤리교육 ▲AI 디지털 교육 기초연구 강화 ▲지속 가능한 중장기 로드맵 및 재원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서경원 서울과학기술대 인공지능응용학과 교수는 생성형 AI 시대의 교육분야 AI 연구 동향을 소개하고, AI 튜터 등 맞춤형 교육 서비스를 위한 ‘인간-AI 협업 거버넌스’구축을 미래 과제로 제안했다.

 

이와 관련해 김철민 위원장은 “AI 기술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교과서를 통한 학생 맞춤형 교육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때 우리 공교육 수준도 한 단계 더 높아질 것”이라며 “AI 시대에 걸맞는 교육 패러다임을 바꾸기 위해 교육의 미래 비전을 올바로 설정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명우 국회도서관장도 “최근 생성형 AI의 혁신적인 발전이 기존 기술들과 전혀 다른 양상으로 큰 변화를 초래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 공교육 또한 범국가적인 준비와 대응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백승호 기자 10004ok@kfta.or.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 문의 : 02) 570-5341~2 / 광고 문의: 042-824-9139(FAX : 042-824-9140 / E-mail: sigmund@tobeunicorn.kr)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발행일) : 2016. 11. 29 | 발행인 : 여난실 | 편집인 : 여난실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