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상촌초. 친구들과 함께 전통문화를 잇는 단오제 행사 열려

2024.06.13 10:55:14

친구들과 함께 하는 전통문화 축제
단오제를 통한 전통문화 알기 프로젝트

지난 10일, 경기 수원 상촌초(교장 전영자)에서는 단오를 맞이하여 마을 이웃인 학우들과 함께 정을 나누는 축제가 열렸다.

 

추석, 설날과 더불어 우리 민족 3대 명절 중 하나였으나 지금은 공휴일이 아니라서 단오를 모르는 학생들이 많다는 사실에 아쉬움을 느낀 상촌초 교사들은 우리 문화유산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을 가르치기 위해 행사를 계획하고 진행하게 되었다.

 

본 행사를 통해 학생들은 단오가 어떤 날인지 함께 공부하며 우리 조상들이 단옷날 무슨 일을 했는지 체험하는 특별한 경험을 통해 우리 전통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길렀다.

 

 

몇 주 동안 선생님과 자발적으로 연습한 학생 풍물패의 공연과 함께 운동장을 도는 길놀이로 연 단오제는 1, 2부로 나누어 총 6개의 체험활동(쑥 주머니, 장명루, 단오선(부채) 만들기와 앵두화채, 수리취떡 먹기, 창포물에 머리 감기)과 4개의 전통 놀이 활동(씨름, 투호, 비석 치기, 제기차기)으로 진행되었다.

 

 

 

 

 

단오제에 참여한 학생들은 체험으로 우리 문화를 사랑하는 마음을 즐겁게 기를 수 있었으며, 활동 홍보물을 직접 만들고 행사를 진행하는 경험을 통해 의사소통 역량 향상과 더불어 진로 교육도 이루어질 수 있었다.  또한 이번 단오제 행사를 통해 학생들에게 우리 문화에 대한 자긍심을 기르고 즐거운 학교 경험을 제공하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었다.

 

4학년 곽00 학생은 “단오제 행사를 하면서 우리나라 전통문화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었고 친구들과 함께 체험하면서 너무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되어 기쁘다”라고 하였으며 전영자 교장은 “앞으로도 학교 교육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연구하는 선생님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행사 소감을 전했다.

 

전통문화의 가치와 예절이 점점 잊혀져가고 있는 요즘 상촌초의 전통문화를 이해하는 이런 단오제 교육활동은 인성과 전통문화를 이어가는 좋은 프로그램으로 앞으로 더 발전하길 기대해 본다.

이준호 경기 마장초 교감 gotea01@korea.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구독 문의 : 02) 570-5341~2 / 광고 문의: 042-824-9139(FAX : 042-824-9140 / E-mail: sigmund@tobeunicorn.kr)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발행일) : 2016. 11. 29 | 발행인 : 문태혁 | 편집인 : 문태혁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