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총-교육감 지역교육 발전 위해 협력 다짐

2022.07.20 15:08:44

서강석 회장 “교육청과 동반 관계”
윤건영 교육감 “교총과 소통할 것”

 

충북교총(회장 서강석, 앞줄 오른쪽 네번째)은 19일 윤건영 충북도교육감(앞줄 오른쪽 세번째)과 정책 간담회를 갖고 지역교육 발전과 및 현장 교원의 고충 해결 방안을 협의했다.

 

충북교총은 학생 교육격차 해소와 교육여건 개선을 위해 △기초학력 진단 및 맞춤형 지원 △공정과 상식에 기반한 인사정책 △교원의 업무경감 및 근무환경 개선 △교원의 교육활동 보호 △학급당 학생수 20명 이하 감축을 통한 미래교실 구축 등 현장 교원의 목소리를 담은 정책과제를 전달하고 교육청 추진정책에 반영을 요청했다.

 

서강석 충북교총 회장은 “공교육 정상화로 아이들이 꿈을 펼치고, 사회적 갈등과 소모적인 논쟁이 최소화되도록 성숙한 교육문화를 만들어 달라”면서 “교총은 전문직 교원단체로써 충북교육 발전을 위해 교육감과 협력적 동반자가 되어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윤건영 교육감은 “학생 학력 강화를 포함한 산적한 교육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교총을 포함한 교원단체와의 협력이 필수적이다”면서 “주요 정책 시행에 앞서 교총과 소통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면서 목표한 성과를 거둬 모두가 만족하는 선진 교육행정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충북교총에서 서강석 회장을 비롯해 회장단, 10개 시·군교총 회장, 교권위원장, 청년위원장이, 교육청에서 윤건영 교육감과 노재경 노사협력과장이 참석했다.

김영춘 기자 zaijian99@kfta.or.kr
ⓒ 한국교육신문 www.hangy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data-matched-content-rows-num="4" data-matched-content-columns-num="1"

신문 수령 주소 변경 : 02) 570-5341~2 | 구독 문의 02) 570-5773 l 지면광고 문의: 02)766-9400(한국축제방송) | 인터넷·새교육 광고 문의 02) 570-5772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 : 2016. 11. 29 | 제호 : 한국교육신문 | 발행인 : 정성국 | 편집인 : 박충서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발행일(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