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월부터 ‘학폭 전담조사관’ 운영

학폭 사안처리 제도 개선

전국 2700여명 배치 계획
SPO 증원하고 역할 강화
“교사는 교육적 조치 전념”

교총 “줄기찬 요구 관철 환영…
학폭법 개정도 빨리 이뤄져야”

2023.12.07 13:59:00
스팸방지
0 / 300

구독 문의 : 02) 570-5341~2 / 광고 문의: 042-824-9139(FAX : 042-824-9140 / E-mail: sigmund@tobeunicorn.kr)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 등록번호 : 서울 아04243 | 등록일(발행일) : 2016. 11. 29 | 발행인 : 여난실 | 편집인 : 여난실 | 주소 : 서울 서초구 태봉로 114 | 창간일 : 1961년 5월 15일 | 전화번호 : 02-570-5500 | 사업자등록번호 : 229-82-00096 | 통신판매번호 : 2006-08876 한국교육신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