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7 (목)

  • -동두천 10.1℃
  • -강릉 13.5℃
  • 박무서울 11.2℃
  • 박무대전 11.2℃
  • 박무대구 11.8℃
  • 흐림울산 18.0℃
  • 흐림광주 13.0℃
  • 구름많음부산 19.4℃
  • -고창 13.8℃
  • 구름많음제주 19.2℃
  • -강화 11.8℃
  • -보은 8.9℃
  • -금산 9.6℃
  • -강진군 13.1℃
  • -경주시 12.1℃
  • -거제 17.8℃

현장소식

교육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미래교육 포럼' 개최

 

                                                   

 

미래교육포럼(상임대표 하영철)는 10월 26일(수) 오전 11시부터 광주Y컨벤션 웨딩홀 3층에서 ' 한국의 가정교육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포럼을 개최하였다. 발제자는 현 미래교육포럼 상임대표 하영철박사께서 한국 교육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가정교육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를 개선하기 위한 방안으로 선진국에서 가정교육 실태를 파악하고 좋은 점을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패널로는 교육을생각하는학부모연합 정미경 대표는 현재 발생하고 있는 청소년 범죄의 증가를 중요한 과제로 인식하고 청소년 문제 개선을 위한 교육정책 개선을 많은 학부모들이 의견을 모아 제안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주장하였고, 독일 뤼벡국립음대에 재학중 자녀교육을 경험하면서 겪은 독일교육의 특징을 중심으로 전달하였다. 필자는 일본에서 5년간 자녀교육을 하면서 학부모 입장에서 본 일본 교육과 가정과 유치원, 그리고 초등학교에서 이뤄지는 기초, 기본교육이 잘 연계되어 있으며 예절과 질서교육을 잘 하고 있음을 소개하였다. 참석자들 사이에서는 포럼의 성격에 맞춰 청중 가운데 다양한 의견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시간이 주어져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하였다.

 

다음은 독일의 가정교육을 중심으로 원고를 정리한 내용이다.

 

1. 독일인들은 세계적으로도 엄격성과 규칙이나 질서 의식이 투철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갓 태어난 아이를 육아하는 방식만 보더라도 알 수 있는데, 예를 들어 수유하는 시간을 정해놓고 아이가 아무리 울며 보채도 정확하게 그 시간을 지켜서 수유하는 것과 잠자는 시간을 규칙적으로 함으로써 아이들이 시간과 규칙에 익숙해지도록 생활화 합니다. 또한 이러한 방식은 가정 뿐 아니라 킨더가르텐(유치원)에서 마찬가지로 이루어지므로써 아이들은 성장과정에서 자연스레 익혀가게 됩니다.


2. 독일아빠들은 육아과정에 참여도가 높습니다. 출산의 과정에서 함께 함으로써 갓 태어난 아이와의 친밀도가 높아지고 출산휴가를 통해 직접적으로 육아에 참여하게 되는데, 아이가 자라면서 산책을 하거나 잠자기 전 책을 읽어주기, 유치원 등하원 같이 하기 등 가정에서 아빠가 큰 역할을 함으로써 가정이 돈독해지고 이는 사회적 결속과 성장의 원동력이 됩니다.


3. 독일 아이들은 자율적인 사고와 자립적인 행동을 할 수 있습니다. 어린아이들은 놀이문화나 야외활동에서 통해, 예를 들어 놀이터에서 아이들이 놀 때 다치거나 위험한 상황이 아니면 어른들은 아이들간의 소소한 다툼이 생겨도 개입하지 않고 스스로 문제해결을 하게 함으로써 자율적,자립적으로 문제극복 방식을 배우게 합니다.


4. 독일의 교육은 공부하라는 말을 하지 않습니다. 유치원에서 한글공부 숫자공부 영어공부하는 우리나라의 현실과는 많이 다른데요, 실제로 학교에 입학해서야 알파벳을 공부할 정도입니다. 대신 부모님이나 유치원에서는 놀이터나 공원길을 산책하면서 자연과 하나로 놀 수 있게 아이들의 시간을 충분히 비워줍니다. 아이들은 흙을 재료로 뭔가를 만들어 보기도 하고 그 속에 사는 조그만 생명체도 알게 되며 그 모든 것들이 함께 더불어 살아야 할 것들임을 알게 됩니다. 또한 그들은 아이들에게 뭔가를 재촉하지 않고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조차 아이들이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5. 독일 아이들은 조심스럽고 얌전합니다. 가정에서도 큰 목소리로 이야기하지 않고 상대방이 들을 수 있을 정도의 크기로 말할 것을 배우는데 공공장소에서 필요이상의 소리를 내지 않음으로써 타인을 방해하지 않고 놀이터에서 놀 때도 질서를 지키며 타인에게 양보, 배려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6. 독일의 아이들은 근검 절약을 생활 속에서 배웁니다. 독일인들은 불필요한 소비를 하지 않으려고 하는데요, 예를 들어 아이를 위해 사용했던 물품이나 교구들은 아이가 다 자란 후에 나눔을 통해 필요한 이에게 전달됩니다. 부모세대가 사용했던 물건을 대를 이어 물려주는 경우도 있는데 그것을 굉장히 자랑스러워 합니다. 또 자동차의 나라라 할 수 있지만 20여년 된 낡은 차도 소중하게 잘 관리해서 사용하기도 하고, 중고시장이 잘 발달해서 서로에게 필요한 물건과 필요하지 않은 물건을 정리하는 법을 알게 되며 낮은 값에 좋은 물건을 얻어가는 경제 관념도 배우게 됩니다. 아이들은 부모님의 모습을 통해 검소한 소비의 형태를 체득하게 됩니다.

 

실제로 독일 아이들의 교육은 이와 같이 몇 가지로 설명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그들은 ‘아이들을 교육을 한다’라는 생각보다 오랫동안 일상에서 터득되어 온 삶의 방식을 대를 이어 연결해 주는 것일 뿐입니다. 이런 가정에서의 교육은 타인을 이해하고 배려하면서 더불어 살아가는 것을 몸에 익히게 하고, 사회로 나아갔을 때 치열한 경쟁 구도 안에서도 자신을 잃지 않으면서 타인과 함께 행복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