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2 (금)

  • -동두천 16.2℃
  • -강릉 23.5℃
  • 박무서울 18.6℃
  • 구름조금대전 17.3℃
  • 구름조금대구 18.3℃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21.0℃
  • -고창 18.5℃
  • 구름많음제주 20.4℃
  • -강화 16.5℃
  • -보은 12.9℃
  • -금산 13.5℃
  • -강진군 19.2℃
  • -경주시 15.7℃
  • -거제 18.9℃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속 보이는 교장실… “아이들 속마음도 잘 보여요”

서울상천초 열린 교장실 화제

통유리로 만든 개방된 설계권위 탈피 모두의 공간으로한미라 교장 “소통에 최고”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19일 오전 서울상천초. 중앙현관에 들어서자 커다란 통유리 사무실이 눈에 들어왔다. 다름 아닌 교장실. ‘교장실이 중앙현관에, 그것도 투명 유리로?’ 두 눈을 의심케 했다. 교장실 밖 현관은 새, 토끼, 물고기와 화초 등이 가득해 마치 온실 속에 들어온 듯 착각을 일으켰다. 쉬는 시간이 되자 학생들이 현관으로 몰려와 동물들에게 먹이를 주며 놀았다. “교장선생님! 토끼가 양배추 먹었어요.” 학생들은 교장실을 자연스레 드나들었다.한미라 서울상천초 교장은 어떻게 이런 교장실을 만들 생각을 했을까. “소통하고 싶어서요.” 해답은 명쾌했다.“교장실 하면 떠오르는 게 커다란 가죽 소파, 왠지 모르게 다가서기 어려운 교장선생님모습이었어요. 권위적이고 폐쇄적인 기존의 교장실 이미지에서 벗어나 아이들이나 학부모가 쉽게 접근할 수 있게 하고 싶었어요. 이제 교장의 역할이 관리‧감독보다는 교사를 돕고 민원을 해결하는 지원행정으로 바뀌는 중이라고 생각해요. 그에 맞게 공간 또한 변화해야하지 않을까요.”학교는 지난해 서울시교육청 ‘행복한 학교 공간 만들기 공모사업’에 선정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