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0.8℃
  • 연무서울 -2.3℃
  • 박무대전 -3.1℃
  • 박무대구 -1.6℃
  • 연무울산 1.3℃
  • 박무광주 0.0℃
  • 연무부산 2.2℃
  • 맑음고창 -3.3℃
  • 연무제주 5.7℃
  • 맑음강화 -3.3℃
  • 흐림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5.1℃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사람들

전체기사 보기

진학-재교육-평생교육을 한 묶음으로… “직업교육 새 모델 찾아야”

■윤인경 직업교육학회장 “교총 직업교육특위 재건 이슈마다 공조해 나갈 것”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제가 한국직업교육학회 회장을 떠난 지 거의 10년이 지났는데 직업교육 학생들은 줄고 있죠. 국가와 사회의 요구에 의하면 더 늘었어야 정상인데 말이죠.”   한국직업교육학회 38년 역사상 유일한 여성 회장(2006∼2010년)이었던 윤인경(사진) 한국교원대 명예교수가 지휘봉을 다시 잡은 소감이다. 윤 신임회장은 지난해 말 학회 이사회에서 20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첫 마디부터 걱정하는 분위기가 역력했다. 올해부터 2년 동안 학회장 임기를 시작한지 2개월 째, 윤 신임회장은 고향에 돌아온 것 같이 반가워했지만 최근 침체된 직업교육 현실을 보면 편안할 수만은 없기 때문이다. 이런 분위기를 학회부터 끌어올려야 한다는 사명감이 머릿속을 가득 채운듯했다.   한국직업교육학회는 등재 학술지를 연 6회 발행하는 권위 있는 단체다. 지난 임기 당시 등재후보지, 등재지를 차례로 이끄는 등 굵직한 업적을 남긴 터라 학회는 그의 복귀를 반기고 있다. 윤 회장 역시 한국가정과교육학회, 한국가사·실업교육학회장, 인구교육학회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리더십을 발휘한 경험까지 살려 한국직업교육학회의 재도약을 꿈꾸고 있다.   그는 우선 교총 내 직업교육특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