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1 (목)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0.3℃
  • 연무서울 -2.5℃
  • 박무대전 -3.1℃
  • 박무대구 -2.0℃
  • 연무울산 0.7℃
  • 박무광주 -0.9℃
  • 연무부산 1.6℃
  • 맑음고창 -3.2℃
  • 연무제주 5.9℃
  • 맑음강화 -4.6℃
  • 흐림보은 -4.2℃
  • 맑음금산 -5.4℃
  • 맑음강진군 0.7℃
  • 맑음경주시 -2.3℃
  • 구름조금거제 2.1℃
기상청 제공

새교육

전체기사 보기




배너
배너
배너

휴대전화 사생활 보호, 교권보호 매뉴얼에 담는다
[한국교육신문 정은수 기자] 교사 휴대전화 번호를 알아내는 방법이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20일 한국교총회관에서 열린 정책간담회에서 휴대전화 관련 가이드라인 마련에 대한 교총 요구를 수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치원 선생X들 전화번호 안 알려줄 때 이 방법 사용해보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돌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원글은 한 맘카페 회원이 올린 글인데 유치원 교사의 개인 휴대전화 번호를 알아내는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그런데 그 방법이 교사를 기만해 신상 정보를 알아내고 이를 바탕으로 협박까지 하는 것이다. 어떤 곳에서는 아예 ‘신상 터는 법’이라는 제목으로 퍼지고 있기까지 하다. 다행히 이 글은 많은 네티즌의 지탄을 받았지만, 그만큼 교사에게 개인 휴대전화로 연락하려는 학부모와 휴대전화로 오는 연락에 고통을 호소하는 교사들이 많은 현실이 반영된 사건이다. 한국교총이 지난해 6월 8~20일 전국 유·초·중·고 교원 1835명에게 이메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휴대전화로 인한 교권침해 정도가 ‘심각한 편’이라고 응답한 교원은 1460명(79.6%)에 달했다. 특히 근무시간 구분 없이 수시로 연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