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1℃
  • 맑음강릉 13.0℃
  • 구름많음서울 13.8℃
  • 구름조금대전 12.6℃
  • 맑음대구 12.7℃
  • 맑음울산 13.5℃
  • 구름많음광주 14.7℃
  • 맑음부산 15.3℃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6.8℃
  • 구름많음강화 12.0℃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9.0℃
  • 구름조금강진군 10.8℃
  • 맑음경주시 10.9℃
  • 맑음거제 12.8℃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사설] ‘교권 SOS지원단’ 출범의 의미

한국교총은 지난 4일 학교 현장 경험이 풍부한 전국의 전·현직 교원 47명으로 구성된 교권수호SOS지원단을 출범했다. 교권사건 발생 현장에 출동해 피해 교원을 보호하고 대응·지원하는 원스톱 시스템을 갖추겠다는 취지다.   그동안 교육당국은 교권 보호를 위해 교권보호센터나 교원치유지원센터를 설치하고 변호사를 채용했다. 그러나 교원들이 도움을 요청하기에는 여전히 벽이 높다는 반응이다.   교육부나 교육청은 학교를 지도·감독하는 상급기관이라는 인식이 강해 피해 사실을 알리면 오히려 불이익을 당할 것이라는 우려가 크기 때문이다. 또한 교육부와 교육청은 교원뿐만 아니라 학생, 학부모 등 전 국민이 민원 대상이기 때문에 교원만 보호할 수 없는 현실도 따른다. 온전히 교원의 ‘편’이 될 수 없는 셈이다.   이번에 출범된 교총의 교권수호SOS지원단은 피해 교원의 편에 서서 교권침해에 발 빠르게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교총 또한 피해 교원에 대한 상담, 변호사 무료 상담, 변호사 선임료 지원 등 각종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교원들은 학생, 학부모 등과의 실제적인 대응에서부터 어려움을 느껴 좀 더 밀착된 지원을 필요로 하기 때문이다.   교원의 입장을 누구보다도 잘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