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7 (목)

  • -동두천 20.5℃
  • -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16.3℃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7.6℃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9.2℃
  • -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1.6℃
  • -강화 17.6℃
  • -보은 16.8℃
  • -금산 16.7℃
  • -강진군 19.9℃
  • -경주시 18.5℃
  • -거제 19.8℃

현장소식

광일고, 벽화를 통해 꿈을 디자인하다.

학교 내 낡고 허름한 벽에 꿈과 희망의 벽화작업

광일고등학교(교장 조영운) 자율동아리 어깨동무학생들은 지난 1021() 이선희 작가(조형연구소 대표) 등 여섯 명의 작가들 지도하에 학교 내 낡고 허름한 벽에 꿈과 희망을 담은 벽화를 완성했다.

 

원하는 대로, 생각하는 대로, 꿈꾸는 대로라는 주제로 진행된 벽화 작업은 평소 글과 글씨, 그림을 통해 주변 환경을 아름답게 변화시키고 있는 교내 어깨동무(미술교사 이정은)’ 동아리 학생들이 아이디어를 내어 시작하게 되었다. 학교에 들어오는 입구에 위치한 거대하면서도 낡고 허름한 벽은 매일 이곳을 통해 등하교하는 학생들에게 뿐만 아니라 임곡 주민들에게 조차 눈살을 찌푸리게 하곤 했다. 그동안 광일고는 학교 담장을 없애고 학교를 지역주민과 함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고 있는데, 낡고 허름한 벽이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막는 장애물로도 작용하고 있었다.

 

이에 동아리 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발걸음이 머무는 학교, 마을과 함께하는 행복한 학교를 만들기 위해 전문가를 섭외하고자 노력했다. 그러던 중 비엔날레 특별전인 7회 광주국제아트페어에 참여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는 이선희 작가(한국화 전공)가 본교 학생들의 이러한 취지에 공감하여 재능기부를 해주기로 하였다. 이선희 작가는 전남대학교 미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 교육대학원을 졸업하여 일반 작가들보다 학생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이 남달랐는데, 학생들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지난 9월 러시아에서 열린 전시회를 성황리에 마치자마자 귀국하여 학교로 달려오는 열정을 보였다.

 

어깨동무동아리 학생들은 이선희 작가와 함께 활동하는 조형연구소 소속 6명의 작가들의 지도를 받으며 지난 9월부터 벽화에 들어갈 그림들을 함께 디자인 하였다. 학생들의 수준에서 어려운 전문적인 분야의 작업은 작가들의 꼼꼼한 지도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


학생들이 등하교 할 때뿐만 아니라 모든 교실에서 운동장과 마을 쪽으로 눈을 돌리게 되면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벽화는, ‘위로라는 꽃말을 지닌 붉은 양귀비를 기반으로 완성하였다. 벽화 작업을 총 지휘한 이선희 작가는 글자 한 자, 꽃 한 송이, 날아가는 새 한 마리 등 사소한 모든 것들이 학생들의 가슴을 울려 변화를 일으키고, 지역사회 주민들뿐만 아니라 매년 끊임없이 방문하는 유노윤호의 해외 팬들에게까지도 기쁨과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학생들을 지도한 여섯 명의 작가들은 우리의 앞날은 처음 시작할 때의 낡고 허름한 벽처럼 막막해 보일 수 있지만, 벽화의 주제처럼 원하는 대로, 생각하는 대로, 꿈꾸는 대로 이루어지길 소망한다앞으로도 광일고 학생들과 교육활동을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에 산업디자이너가 꿈인 어깨동무동아리 2학년 박희지 학생은 꿈꾸던 세상이 한 폭의 벽화로 재탄생 되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나가던 지역 주민들은 이구동성으로 임곡동이 마치 동화 속 나라에 온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로 환해졌다.”고 말하며 진정한 명문학교란 이런 곳이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벽화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광일고(교장 조영운)는 앞으로도 학생들의 자율적이고 창의적인 활동들을 적극 지원하며 장려해 나갈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