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07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포토

다문화 학생들은 미래의 외교관들입니다!

경기 화성 병점중의 특별한 다문화 수업
'다함께 학교가자'프로젝트로 학생들 적응 도와


수업이 진행 중인 한 교실, 손짓 발짓이 오가며 대화가 한창이다. 2015년 다문화 예비학교로 지정된 경기 화성 병점중에서 중국, 베트남 학생들의 집단상담이 진행 중인 것이다.


겨울방학에 들어간 병점중은 다문화 예비학교를 운영하며 다문화 학생들의 언어향상, 사회적응, 다문화 학부모 네트워크를 통한 자녀 교육에 중점을 둔 수업 및 관리를 실시하고 있다.

이관성 교장은 “다문화 학생들이 한국의 학교문화에 빨리 적응하도록 돕는 방법은 우리가 그들의 눈높이에서 보고, 느끼는 것”이라며 “학교에서의 끊임없는 관심과 지원은 향후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는 씨앗이 될 것이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한국어 배우기와 기타, 피아노 등 다양한 악기를 배운다. 또, 한국 교육 환경 적응을 위해 수업이 진행 중인 교실을 찾아 청강해보는 경험도 하고 있다.


작년 말 베트남에서 입국한 르튀녹 양은 2달 여 배운 어설픈 한국말로 “친구들과 한국말을 배우고 노는 게 재밌다”며 수줍게 웃으며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