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18 (목)

  • -동두천 21.0℃
  • -강릉 26.1℃
  • 구름조금서울 22.0℃
  • 맑음대전 21.3℃
  • 맑음대구 24.0℃
  • 맑음울산 23.7℃
  • 맑음광주 22.5℃
  • 맑음부산 23.3℃
  • -고창 22.0℃
  • 맑음제주 22.6℃
  • -강화 21.6℃
  • -보은 20.5℃
  • -금산 21.0℃
  • -강진군 23.7℃
  • -경주시 24.0℃
  • -거제 23.5℃

현장소식



인생의 중요한 고비인 고등학교 3학년! 이 시기는 우리 삶에서 가장 큰 고민과 스트레스를 경험하는 때이다. 미래에 대한 불안과 주변 환경 등 다양한 이유가 스트레스의 원인이 되며 이미 고3병이라 불리면서 많은 청소년의 정신건강을 해치고 있다.

이런 고3 학생들의 스트레스를 조금이나마 해소시켜주기 위해 충남 서산 서령고는 17일 창의적 체험활동 시간을 이용해 반별 대항 연극페스티벌을 펼쳤다. 쉬는 시간 짬짬이 준비해 친구들 앞에서 발표하는 연극은 학생들의 진솔한 학교생활이 묻어나와 많은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수업하시는 선생님들의 성대모사는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박장대소를 머금게 했다.

고3 학생들은 하루 18시간 이상씩 공부에만 집중하다 보니 청소년 시기의 발달 과업을 제대로 달성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대학은 꼭 가야 하는지, 앞으로 어떤 사람이 되어야 하는지 등 평범한 고민에 '우선은 공부해서 좋은 대학을 가면 다 잘 될 것'이라는 ‘강변’을 늘어놓는 우리 어른들의 태도에서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

고3 병은 결국 마음에서 오기 때문에 이렇듯 간간이 스트레스를 해소해 준한다면 충분히 극복할 수 있다. 공식적인 진단명도 없는 병이지만, 마음 한 가닥 생각 한 줄기만 잘 붙잡아도 해결할 수 있기에 보다 적극적인 예방과 치료노력이 필요하다.

이번 연극페스티벌로 고3 학생들은 공부에 대한 중압감에서 잠시 벗어나 새로운 용기와 희망을 갖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