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30 (화)

  • -동두천 29.3℃
  • -강릉 28.0℃
  • 구름많음서울 29.8℃
  • 구름많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2.3℃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3.6℃
  • -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3.6℃
  • -강화 24.9℃
  • -보은 28.8℃
  • -금산 28.1℃
  • -강진군 31.2℃
  • -경주시 33.3℃
  • -거제 29.5℃

포토

"친구야 책 읽자"

서울중곡초, '가방에 책 한 권' 특별한 독서축제
교사, 학부모, 지역 주민들도 동참한 지역축제 돼


“책속에 길이 있듯 학생들이 독서를 통해 자신의 꿈과 희망을 찾아 미래를 준비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어요” 서울중곡초 홍주희 교장의 말이다.


서울중곡초는 30일 특별한 하루를 보냈다. 학생, 교사, 학부모, 지역 단체들이 함께하는 ‘가방에 책 한 권, 중곡 꿈 빛 독서축제’가 그것이다. 2회째를 맞은 이 행사는 가방에 읽고 싶은 책을 하나씩 갖고 다니며 독서를 생활화 하자는 취지다. 


지난해 각 학년별, 교실별로 나눠 하던 행사를 올해는 학생들이 교실을 순회하며 다양한 독서체험을 할 수 있는 축제형식으로 진행됐다. 담임교사들은 1개의 테마를 정하고 교실로 찾아오는 학생들에게 다양한 체험의 기회를 제공했다. 초성퀴즈, 책을 재활용한 고슴도치 인형 만들기, 스피드 퀴즈, 작가와의 만남 등 교실마다 준비된 프로그램들은 아이들의 호김심을 자극하는데 충분했다.


심정원 2학년 학생은 “우리 반은 책의 한 부분을 읽고 손가락 인형극을 했는데 너무 재밌었다”며 “다음부터는 책을 더 실감나게 읽을 것 같다”고 말했다.


저녁에는 ‘알콩달콩 별빛캠프’를 주제로 30여개의 텐트 안에서 학부모와 책 읽기, 영화감상, 빛 그림으로 만나는 그림책 이야기 등 다채롭게 진행됐다.


홍 교장은 “축제로 끝이 아닌 독서가 생활화 될 수 있도록 관리할 것”이라며 “어린 시절 독서습관이 미래를 준비하는 아이들의 우선적 가치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