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7 (수)

  • -동두천 -12.8℃
  • -강릉 -6.3℃
  • 맑음서울 -10.2℃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7℃
  • 맑음부산 -3.9℃
  • -고창 -5.8℃
  • 구름많음제주 3.6℃
  • -강화 -12.7℃
  • -보은 -11.4℃
  • -금산 -10.0℃
  • -강진군 -2.5℃
  • -경주시 -5.8℃
  • -거제 -2.5℃
기상청 제공

수업·연구

 한 개인의 성장 과정에는 다양한 요소들이 영향을 준다. 가정에서의 체험, 그리고 학교에서의 만남, 책을 통한 간접 경험 등 매우 다양하다. 그런데 이 초등학교 6학년은 자신이 다니는 학교에서 재일 한국인 영양사 홍영실 선생님으로부터 영향을 받아 자신의 꿈인 영양사의 길을 향하여 전진하고 있다.


우리 아이들이 사는 세계가 학교라는 공간이기에 직접 가르치는 선생님으로부터 영향을 많이 받는다. 그런데 단순히 교사만이 아닌 영양사, 행정직원도 학생들의 롤 모델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았으면 좋겠다.


일본 초등학교에서는 졸업 문집을 전통적으로 발행한다. 현재 6학년생인 이 학생의 글 쓰는 수준이 놀랍다. 그리고 글씨체도 대단하다. 그런가 하면 가정에서부터 교육이 잘 이뤄진 것을 발견하게 된다.



"저의 장래 꿈은 모두를 웃는 얼굴로 만드는 초등학교 영양사 선생님이 되는 것입니다.

이유는 제가 2살 때 가족이 선물 해준 장난감 식칼로 요리를 했습니다. 그리고 3살 때 진짜 아동용 식칼을 선물 받은 후 계속 요리를 해 왔습니다.


그런데 올해 저에게 큰 일이 일어났습니다. 그것은 쿠사미 초등학교에 홍영실 선생님이 전근오신 것입니다.

홍선생님은 쿠사미초등학교 어린이들 모두의 이름을 기억하고 있거나 만날 때면 말을 걸어주시는 바로 제가 되고 싶은 이상형의 영양사와 비슷했습니다.


어느 날 홍선생님이 "급식 실습생(영양사가 될 사람)이 와 있기 때문에 이야기를 들어 보면 어때?"라고 물어 주셔서 "부탁합니다"라고 대답을 했습니다.

그 대학생은 앞으로 어떤 공부를 하면 좋을지, 외워 두면 좋을 것 같은 것 등 여러가지를 가르쳐 주었습니다.

저는 이때 생각했습니다. "반드시 홍선생님 같은 영양사가 되고 아이들로부터 맛있었습니다"라고 인사 받는 영양사가 되고 싶다고 생각을 했습니다.

장래 꿈을 위해서는 홍선생님이나 대학생한테서 배운 것을 가슴에 새기고 잘 살려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