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6 (금)

  • 흐림동두천 4.4℃
  • 흐림강릉 11.6℃
  • 연무서울 7.0℃
  • 박무대전 6.8℃
  • 박무대구 6.1℃
  • 흐림울산 8.3℃
  • 광주 9.7℃
  • 흐림부산 11.9℃
  • 흐림고창 8.5℃
  • 흐림제주 14.8℃
  • 흐림강화 6.5℃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4.0℃
  • 흐림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5.6℃
  • 흐림거제 10.8℃
기상청 제공

e리포트

망월초, 한마음축제 및 하랑합창단 창단 연주회 열어

망월초등학교(교장 정연란)는 11월 14일(수), 전교 학생들과 동아리 학생 및 하랑합창단 단원들이 만들어가는 망월한마음축제 및 합창단의 창단 연주회를 하였다.

 

이날 행사는 2부로 나눠 진행되었다. 1부는 각반 교실에서 학생들이 자신의 꿈과 끼를 아낌없이 뽐내는 자리로 펼쳐졌고, 2부는 강당에서 플롯, 바이올린, 첼로 등 동아리 공연과 하랑합창단의 창단 기념 연주회로 멋진 공연을 진행하였다.

 

각반 교실에서 진행된 1부 공연에서 학생들은 △ 합창 △ 악기연주 △ 동시낭독 등 자신의 개성과 재능을 바탕으로 자신감 있게 무대를 꾸몄다. 학생들이 꾸민 귀엽고 멋진 공연에 많은 학부모가 참석하여 아낌없는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강당에서 진행된 2부 공연은 동아리 학생들과 하랑합창단 학생들이 멋진 무대를 꾸몄다. 동아리 학생들은 △ 플롯연주 △ 바이올린연주 △첼로연주 △기악합주 등 아름다운 선율로 무대를 장식했다. 이어 공연한 하랑합창단 학생들은 맑고 고운 목소리와 깜찍한 율동으로 관객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하랑합창단은 강수경 선생님의 지휘로, 3~5학년 학생 60명으로 구성되어 올해 새로이 창단 된 합창단이며, 합창단의 이름인 ‘하랑’은 ‘함께 높이 날다’라는 순수한 우리말로 공모를 통하여 선정된 이름이다.

 

학생들은 △ 고기잡이 △ 꿈꾸지 않으면 △ Butterfly 등 다양한 분위기의 노래로 강당을 아름답게 채웠다. 하랑합창단의 앵콜곡인 ‘넌 할 수 있어’를 끝으로 망월 한마음축제 및 발표회가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가을의 끝자락, 망월초에서 열린 한마음축제 및 발표회를 마치고 돌아가는 아이들과 학부모의 얼굴에서는 연신 웃음꽃이 피었다. 축제에 참여한 학생들은 “공연을 준비하는 과정이 재밌었고 무대에서는 긴장도 되었지만, 부모님들과 친구들의 환호와 박수를 많이 받아 뿌듯했다며 하랑합창단의 내년 정기연주회도 기대된다” 고 말했다. 축제를 관람한 학부모는 “아이들이 꾸민 무대가 신나고 기특했고, 열심히 준비한 열정이 보여 감동적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