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5℃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1.9℃
  • 대전 21.6℃
  • 흐림대구 24.1℃
  • 흐림울산 24.7℃
  • 흐림광주 23.0℃
  • 흐림부산 23.3℃
  • 흐림고창 21.7℃
  • 흐림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20.9℃
  • 구름많음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0.7℃
  • 흐림강진군 22.9℃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내년이면 서울에서도 전면적으로 자유학년제가 실시된다. 우리의 교육 패러다임을 바꿔야한다는 점에서 자유학년제의 도입을 굳이 반대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 자유학년제는 학생들이 중학교 과정 중 1년 동안 시험에서의 부담을 줄이고 꿈과 끼를 마음껏 찾을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도입된 제도이다.

 

자유학년제는 획일적 교육과정에서 벗어나 유연한 학교중심의 과정 중심 평가를 통해 다양한 학생들이 스스로의 잠재력 및 자기 주도적 학습 능력 등을 키우는 교육 실현을 위해 도입된 정책으로 참여형 수업, 체험활동이 가능하게 만드는 것도 자유학년제의 목표라 할 수 있다. 

 

대부분의 학교에서는 중학교 1학년에서 자유학년제를 도입하면서 교육당국은 당초 꿈과 끼를 마음껏 찾을 수 있는 교육과정이라고 대대적으로 홍보하였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다. 정책 당국은 일부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음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효과적인 대책을 내놓을 때가 되었다고 본다.
 
학부모들은 전면적인 자유학년제 실시가 학업성취도 하락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갖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최근에 만난 내년도 신입생을 둔 학부모의 우려를 잊을 수 없다. 자유학년제를 실시하지 않는 곳으로 잠시나마 이사하고 싶다는 말은 학교현장의 교사들이나 정책당국자들이 유념해야 할 대목이다.

 

자유학년제의 도입은 당초 프로젝트 수업, 거꾸로 교실, 토론·토의, 실습 등 학생 활동을 중심으로 수업이 진행되며, 정답 찾기 위주의 과정 중심 평가가 이루어져 긍극적으로는 우리 교육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바꾸고자 하는 것이 정책의 목표이다.

 

다만 현장의 어려움은 자유학년제의 도입으로 자칫 학생들이 학습을 게을리 하고 노는 것으로 전락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가진 학부모들과 최소한의 평가조차 없으면 당초의 목적을 제대로 살릴 수 없다고 믿는 교사들의 고민을 어떻게 해소하느냐가 성공의 열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