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 -동두천 -7.9℃
  • -강릉 -3.4℃
  • 서울 -5.4℃
  • 구름조금대전 -6.2℃
  • 맑음대구 -6.3℃
  • 맑음울산 -4.1℃
  • 맑음광주 -4.0℃
  • 맑음부산 -2.6℃
  • -고창 -6.2℃
  • 흐림제주 5.7℃
  • -강화 -5.0℃
  • -보은 -10.1℃
  • -금산 -9.0℃
  • -강진군 -6.3℃
  • -경주시 -5.2℃
  • -거제 -3.1℃
기상청 제공

현장

전체기사 보기

‘우리말 아름답게’ 사제동행 연극으로

2017 청소년연극제 ‘안녕! 우리말’ 시상식 서울 아현산업정보학교 으뜸상, 지도교사상 민선혜 시상식 이어 토크콘서트 개최…특강에 학생과 대화

[한국교육신문 한병규 기자] "올해 처음 출전해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돼 매우 기쁩니다. 잘 따라와 준 학생들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습니다." 14일 서울 서초구 교총회관에서 2017 청소년연극제 ‘안녕! 우리말’ 시상식이 열린 가운데, 으뜸상을 받은 서울 아현산업정보학교 ‘아팅피스’를 이끌어온 민선혜 지도교사의 소감이다. 민 교사는 지도교사상을 받았다. 민 교사는 "아이들과 소통하고 만들어가면서 아이들이 왜 욕설을 하게 되는지 알게 된 소중한 경험"이라고 말했다. ‘안녕! 우리말’은 문화체육관광부 주최, 한국교총·한국교사연극협회 공동주관, 교육부 후원으로 열렸다. 이날 으뜸상 외 버금상 2개교, 보람상 4개교, 아름상 5개교 등 12개교가 상을 받았고 개인상(연기상)도 12명에게 돌아갔다. 상의 순위를 떠나 참석한 모두는 수개월 간 연극을 만들기 위해 서로 힘을 합쳤다는 그 자체로 박수를 아끼지 않는 훈훈한 장면을 연출했다. 시상식 후에는 서울공연예술고 ‘서울공연예술단 SOPA Dream’의 축하공연, 토크콘서트가 진행됐다. 토크콘서트는 김정만 한국교육연극학회장(서울 창덕여중 교사)의 ‘우리말 연극 만들기’ 특강, 참석 학생들의 질문과 대화 등으로 구성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