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1 (금)

  • 흐림동두천 17.1℃
  • 흐림강릉 17.7℃
  • 서울 17.6℃
  • 대전 19.0℃
  • 대구 19.7℃
  • 울산 20.1℃
  • 광주 20.2℃
  • 흐림부산 20.7℃
  • 흐림고창 20.7℃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17.5℃
  • 흐림보은 17.7℃
  • 흐림금산 17.9℃
  • 흐림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19.2℃
  • 흐림거제 21.1℃
기상청 제공

현장

전체기사 보기

검은 대륙으로 향한 뜨거운 재능기부

보건교사 9명 남아공서 교육봉사 10박 11일의 나눔과 교류 구강 교육에 K-POP 공연도 준비기간 3년 자비로 참여 “오히려 배우고 와… 감사”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올해 1월 22일 오전 7시 5분 남아프리카공화국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 주황색 티셔츠를 입은 한국인들이 이곳에 발을 디뎠다. 긴 시간 비행에도 얼굴에는 활기가 넘쳤다. 양손에는 이민 가는 사람들이 짐을 많이 넣을 수 있어 즐겨 쓴다는 ‘이민 가방’이 들려 있었다. 이들이 향하는 곳은 화이트리버 음솔로지 지역. 크루거국립공원 인근에 있는 오지 마을이었다. 아프리카에 도착한 지 이튿날이 돼서야 이들은 이곳에 온 목적과 마주했다. 보건교사들이 지난 1월, 10박 11일 일정으로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잠비아, 짐바브웨에서 교육 봉사를 실천했다. 강혜은(안흥초), 김명숙(서농초), 김은희(덕장중), 나진희(탄천초), 민미경(광명서초),박옥남(세종여고), 오순생(능내초), 정인정(화성반월초) 교사가 바로 그 주인공. 경기도초등보건교육회 주최로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은 준비 기간만 3년이 걸렸다. 참여자가 자비를 부담해 보건교사로서 할 수 있는 의료전문영역 활동과 교육 활동을 접목한 재능 기부였다. 뜻 있는 특수교사, 과학교사, 학생 등도 함께 비행기에 올랐다. 전은경 철산초 교감은 “교사연구회에서 만나 교육 연구와나눔 봉사 활동을 함께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