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5 (월)

  • -동두천 31.1℃
  • -강릉 28.2℃
  • 연무서울 32.3℃
  • 구름많음대전 30.9℃
  • 구름많음대구 33.7℃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많음광주 33.8℃
  • 구름많음부산 25.6℃
  • -고창 31.3℃
  • 구름조금제주 26.3℃
  • -강화 27.4℃
  • -보은 31.6℃
  • -금산 32.7℃
  • -강진군 31.3℃
  • -경주시 35.1℃
  • -거제 28.5℃
기상청 제공

현장

전체기사 보기

“2식 이상 급식학교에 추가 인력 배치해야”

교총 시도교육청에 제안 삼시세끼 해대기 벅차 하루 12시간 근무 예사 순회교사 수당도 못 받아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경기 지역 초등학교에서 일하는 영양교사 A씨는 몇 년 전, 아침·점심·저녁 급식을 제공하는 고등학교에 발령 받았다. 오전 6시에 출근해 아침 급식을 준비하고 돌아서면 점심, 또 저녁을 하다 보면 밤 10시는 넘겨야 퇴근이 가능했다. 그마저도 업무를 마치지 못해 일거리를 챙겨 집으로 향했다. A 교사는 “해도 해도 일이 끝나지 않아 주저앉고 싶을 때가 많았다”면서 “혼자서 감당하기에는 너무 벅찼다”고 전했다. 충북의 한 초등학교에서 근무하는 B 영양교사는 학교급식 공동관리(순회근무)를 하고 있다. 혼자서 본교와 주변 학교를 돌면서 급식을 운영한다. 담당하는 학교 수에 비례해 업무량과 책임져야 할 일도 늘어났다. B 교사는 “요즘처럼 날씨가 더워지면 위생 문제에 특히 예민해진다”며 “영양교사가 상근하는 급식학교와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고 했다.한국교총은 이 같은 영양교사들의 어려움에 공감, ‘영양교사 근무환경 및 영양·식생활교육 환경 개선에 대한 제안서’를 19일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보냈다.학교급식은 국가 정책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돼야 하지만, 영양교사 배치가 미진하고 예산 지원이 부족해 학교 현장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