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9 (목)

  • -동두천 28.5℃
  • -강릉 27.0℃
  • 연무서울 29.6℃
  • 구름조금대전 30.4℃
  • 구름많음대구 27.4℃
  • 연무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7.2℃
  • 박무부산 22.0℃
  • -고창 25.8℃
  • 제주 21.5℃
  • -강화 26.5℃
  • -보은 29.3℃
  • -금산 27.6℃
  • -강진군 21.3℃
  • -경주시 26.4℃
  • -거제 22.1℃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실생활 수학’ 재미 솔솔~ 문제 술술~

이영배 광주 월곡초 교사 주변에서 사례 들어 학습 동기유발 협력학습·게임 통해 쉽고 재미있게 아이들 권유에 두번째 책 출간까지

초등교 때부터 ‘수포자(수학을 포기한 자)’가 나오고 있는 현실을 해결하기 위해 재미있는 초등수학을 연구하고, 이를 성공적으로 정착시킨 교사가 있다. 이영배(42) 광주 월곡초 교사가 그 주인공. 그를 거치면 수포자가 ‘수찾자(수학을 찾자)’로 변한다.  20일 월곡초에서 만난 이 교사는 “수학교육을 전공한 사람으로서 수포자 학생을 보면 너무 안타까워 쉽고 재미있는 수학을 연구해왔다”며 “생활에 밀접한 일들을 수학으로 풀어 이야기 해주고, 흥미로운 과제들을 만들어 적용했다”고 밝혔다. 그는 20여 년 간 연구해 온 결과를 바탕으로 최근 학습·지침서 ‘초등학생 눈높이에서 배워보는 실생활에서 수학이랑!’, ‘점프과제 하나면 수학 시간이 바뀐다’도 펴냈다. 동료 교사는 물론 사교육 기관에서도 찾을 만큼 화제를 모으고 있는 두 책은 그가 수업하는 근간이기도 하다. 우선 ‘실생활 수학’은 학습 동기를 부여하는 마스터키다. 학교건물, 성적표, 아파트 비밀번호, 전단지, 교통표지판, 물놀이장, 보도블럭 등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을 사진으로 보여주며 10분 정도 설명하고 문답하는 ‘스토리텔링’ 방식으로 눈과 귀를 바짝 세우게 만든다. 그 다음 짝을 지어 문제를 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