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1℃
  • 구름많음강릉 30.3℃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28.0℃
  • 구름많음대구 28.7℃
  • 구름많음울산 26.7℃
  • 구름많음광주 28.6℃
  • 부산 24.9℃
  • 흐림고창 27.7℃
  • 흐림제주 29.9℃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9℃
  • 흐림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9.5℃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창의적 놀이터 만들기 교사들이 나섰다”

뛰어놀 공간 턱없이 부족하지만 아이들은 ‘천편일률적 시설’ 외면

생태·모험·휴식이 조화 이루고 호기심과 상상력 자극할 수 있어야 “아이들 눈높이 맞추는 게 우선” 놀이터 안전사고 5년간 2149건 놀 권리·사고 예방 모두 이해하는 교사들 의견 반영해 설계해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어느 학교를 가나 천편일률적인 놀이터들. 같은 색과 형태, 자재로 만들어진 시소와 그네, 철봉들은 지루하고 무료하다. 놀고 싶던 마음마저 사그라지는 오늘날 학교 놀이터의 안타까운 풍경이다.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학교에서 보내는 학생들…. 그러나 마음껏 뛰어 놀 공간은 턱없이 부족하다. 방과 후에는 학원에 가느라 아파트 단지나 마을의 놀이터는 이용이 어렵다. 학교 놀이터의 활성화가 절실한 이유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외치는 요즘, 학생들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할 수 있는 창의적인 학교놀이터의 조건은 무엇일까. 한국교육신문과 한국초등체육교육연구회가 공동기획 ‘학교놀이터를 살리자’를 연재한다. 첫 순서로 연구회가 전국의 우수 놀이터를 찾아 떠난 현장 연수를 동행 취재했다. 12일 세종시 원수산 달메뜰 근린공원. 산책로를 따라 10여 분 올라가자 숲 속에 자리 잡은 거대한 놀이터가 나타났다. 철제 지지대를 활용해 설치한 그물터널과 미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