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5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9.2℃
  • 구름많음서울 26.8℃
  • 구름조금대전 26.8℃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3.2℃
  • 구름많음광주 25.3℃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5.0℃
  • 흐림제주 22.9℃
  • 맑음강화 24.8℃
  • 흐림보은 26.5℃
  • 구름많음금산 24.9℃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6.6℃
  • 구름많음거제 25.1℃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수능 최저 기준 없애고 정시 확대 멈춰야”

강민정 의원 ‘대입 공정성 긴급토론’

비교과 수상, 창체, 봉사 미반영해야 쉬운수능 2회 실시, 대학공동선발 제안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코로나 사태로 극심해진 취약계층의 학력 격차 문제 등이 대입과정에서 불평등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일시적으로 수능 최저학력 기준을 완화하거나 폐지하는 방안, 수시 등록 후 추가 충원 기간을 최대한 확보해 정시 이월 인원을 최소화하는 방안, 현행 수능에서 절대평가로 평가되는 영어와 한국사 영역의 난이도들 하향 조정해 학업부담을 줄이는 방안 등을 논의해야 한다." ‘코로나로 인한 2021학년도 대학입시 공정성과 형평성을 위한 긴급토론회’가 지난달 30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개최됐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실이 주최한 이번 토론회에서는 김현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지원실장과 김경범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가 발제했다. 김경범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되는 것을 전제로 2022년 이후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 설정을 금지하고 재학생에게 불리한 정시 확대 추진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수시·정시 선발비율을 대학 자율로 전환하고 새로운 고교 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을 재설계해 학생과 학부모에게 심리적 안정을 줘야 한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또 “고교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