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흐림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3.7℃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5.9℃
  • 흐림광주 4.4℃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3.3℃
  • 구름조금경주시 1.7℃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일본연호로 쓴 졸업장 안 받겠다”… 침 뱉고 뛰쳐나와

⑱최은희(崔恩喜, 1904~1984)

부유한 집안 출신이지만 일찍이 독립운동에 눈떠 최초의 여기자로 기층 민중의 고단한 현실 발굴 ‘여학교 교장은 여자로’ 신념… 女權 신장에 앞장 해방 이후 독립운동·근대여성 역사 기록으로 남겨 [김경일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최은희는 1904년 황해도 백천에서 ‘백 간이 훨씬 넘는 고대광실’의 부유한 집에서 태어났다. 그녀의 말을 빌면 “개화에 앞장선 혁명가요, 풍운아”인 아버지는 일찍이 무과에 급제하고 향리에 3개의 학교를 세울 만큼 개화를 받아들인 선각자였다. 그럼에도 그녀는 이 시기의 다른 여성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이름을 얻지 못하고 어린 시절에 ‘총각’으로 불렸다. 고향인 창동(彰東)소학교 여학교에 입학하면서 출생지인 은천면(銀川面)의 이름을 따서 은희(銀姬)라는 이름을 비로소 얻었지만, 학교에서 다시 은희(恩喜)로 고쳐줘 이것이 평생의 이름이 됐다. 이처럼 여성이기 때문에 받아야 했던 배제와 차별은 그녀라고 해서 예외가 아니었다. 어린 시절 그녀는 집안의 족보를 본 기억을 떠올린다. 그것을 보고 싶어 하는 눈치를 알아차린 아버지는 오빠들에게나 읽힐 책이라고 해서 그녀에게 좌절을 안겼다. 나중에 서울에서 학교에 다니다가 여름방학에 집으로 온 그녀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