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4 (월)

  • -동두천 5.6℃
  • -강릉 16.3℃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10.1℃
  • 박무울산 9.5℃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1.5℃
  • -고창 6.4℃
  • 맑음제주 12.7℃
  • -강화 7.3℃
  • -보은 3.8℃
  • -금산 4.4℃
  • -강진군 5.2℃
  • -경주시 6.8℃
  • -거제 9.0℃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제61회 전국현장교육연구발표대회 개최

1등급 후보작 104편 경합 800여 명 교원 참여 성황

한국교총과 교육부가 공동주최한 제61회 전국현장교육연구발표대회가 22일 서울교대에서 개최됐다.‘연구하는 선생님, 배움이 있는 수업, 생동하는 교실’을 주제로 한 이번 대회에는 전국에서 1200여 편에 달하는 수업연구 사례가 출품돼 시·도대회를 거친 231편이 최종 심사에 올랐다. 이중 104편의 1등급 후보작을 낸 120여 명의 교원이 이날 대회에서 대통령상과 국무총리상을 놓고 최종 발표심사 경합을 벌였다.이번 대회에는 발표심사 외에도 ‘교수·학습 페스티벌’ 연수를 개최해 6시간의 직무연수 이수증을 발급했으며 450여 명의 교원들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적용이 쉽고 배움이 살아나는 협동수업 디자인’, ‘행복한 교실, 비경쟁 토론수업’, ‘청소년과 학부모의 공감상담 전략’, ‘학생활동 수업-과정평가-학생부 기록의 일체화’ 등 개설된 8개 강좌는 교원들이 학교 현장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는 내용들로 구성돼 호응을 얻었다.개회식에는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 금용한 교육부 학교정책실장, 김경성 서울교대 총장, 류희찬(심사위원장) 한국교원대 총장, 백선희 국민행복교육기부단 단장 등 내·외빈이 참석해 현장 교원들의 연구 열정을 격려했다.하윤수 회장은 대회사에서 “최근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