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5.27 (일)

  • -동두천 23.9℃
  • -강릉 17.1℃
  • 흐림서울 24.0℃
  • 흐림대전 24.8℃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1.2℃
  • 구름많음광주 25.7℃
  • 구름많음부산 21.9℃
  • -고창 22.7℃
  • 박무제주 19.9℃
  • -강화 19.8℃
  • -보은 25.1℃
  • -금산 23.8℃
  • -강진군 22.9℃
  • -경주시 25.6℃
  • -거제 23.9℃
기상청 제공

학술·연구

전체기사 보기

이기지 않아도 괜찮은 체육으로 자존감 높여

◆국무총리상 박영석 경기 배곧중 교사

승리에 집착…상처 입는 아이들마음의 반창고 활동으로 ‘치유’모두가 참여하는 환경 만들어야 [한국교육신문 김예람 기자] “종이를 반으로 접어보세요. 접힌 자국이 남습니다. 사람의 마음도 그렇습니다. 접었다 펴보면 보이지 않지만 상처가 남아요. 마음의 상처는 그 사람에겐 평생 고통일 수 있습니다.”-김수민 ‘너에게 하고 싶은 말’ 中‘이기지 않아도 괜찮아! 체육-상처: 마음의 반창고를 붙이자’ 연구로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박영석 경기 배곧중 교사는 “체육시간에 보이지 않는 경쟁과 승리에 대한 집착 때문에 상대팀은 물론 자신의 팀에 상처를 주면서까지 이기려고 하는 학생들을 위해 연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스포츠 활동, 반별 리그 등이 열리면 잘 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신체 능력이 뛰어난 소수의 학생 위주로 모든 활동이 진행되는 것이 현실입니다. 체육에 소질이 없는 학생들은 눈치를 보고, 구박을 받으면서 보이지 않는 마음의 상처를 입죠. 모두가 행복해야 하는 시간인데도 승리와 패배라는 경쟁 속에 다수의 아이들이 소외되는 겁니다.”박 교사는 이에 ‘이기지 않아도 괜찮아!’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체육활동을 통해 받은 마음의 상처에 반창고를 붙여주는 활동을 전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