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8℃
  • 맑음강릉 22.8℃
  • 연무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29.9℃
  • 흐림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2.5℃
  • 연무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26.0℃
  • 맑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인터뷰

전체기사 보기

“우리의 3·4월은 헛되지 않았단다”

이문호 광주 상무고 교사 온라인개학 후 학급 활동 시작 학생들이 써 내려간 수필 모아 ‘교실, 그 상상력의 공동체’ 펴내

학생들의 안부를 묻고 온라인수업 준비 상황을 확인하기 위해 개설한 SNS 단체대화방. 이곳이 학생들의 ‘생각 놀이터’가 될 줄은 아무도 몰랐다. 매일 아침, 지난밤 동안 별일 없었는지, 아픈 곳은 없는지, 그것만 묻기 아쉬워 시작한 학급 활동이었다. 그리고 한 달여 후 첫 등교 개학 날, 책상 위에는 118쪽 분량의 수필집이 학생들을 맞았다. 이문호 광주 상무고 교사와 3학년 8반 학생들이 수필집 ‘교실, 그 상상력의 공동체’를 펴냈다. 4월 한 달간, 교사와 학생들이 온라인으로 소통한 내용이 고스란히 담겼다. 온라인 환경이 익숙한 학생들은 이 교사가 운을 띄우면 마음속에 담아두기만 했던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줬다. 교정에 핀 꽃 사진을 학급 단체대화방에 공유한 게 시작이었다. 이 교사는 “봄꽃이 만발한 교정의 풍경을 함께 보고 싶었다”면서 “우리 친구들이 좋아하는 꽃은? 꽃말은? 물었더니 기다렸다는 듯 답장했다”며 웃었다. “노란 장미를 꼽으면서 꽃말은 ‘성취의 기쁨’이라고 말한 학생이 기억 남습니다. 학생들 모두 자신만의 이야기와 느낌을 간직하고 있었어요. 설렜습니다. 온라인으로 오후 종례를 하면서 학생들의 응답에 종일 기뻤다고, 얼굴을 마주하고 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