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4 (토)

  • 흐림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3.7℃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2.4℃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5.9℃
  • 흐림광주 4.4℃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2.6℃
  • 구름많음제주 8.5℃
  • 흐림강화 -0.9℃
  • 구름많음보은 -1.2℃
  • 흐림금산 0.3℃
  • 흐림강진군 3.3℃
  • 구름조금경주시 1.7℃
  • 구름조금거제 4.5℃
기상청 제공

사설

전체기사 보기

[사설] 제주A초 부부 구속을 보며

최근 대구의 모 중학교 학생이 훈계하던 여교사를 폭행해 코뼈를 부러뜨리는 사건이 일어난데 이어, 여러 해 동안 자녀 재학 학교와 교직원들을 상습적으로 괴롭힌 제주도 A초의 악성 민원 학부모 부부가 구속됐다. 지난 10월 17일 ‘교원의 지위 향상 및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특별법(교원지위법)’이 발효되어 이제 교원들은 본분인 ‘가르치는 일’에만 전념하면 된다는 국민적 여론이 조성되는 과정에서 이들 사건이 발생해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법령이 완비됐지만, 실질적 현장 안착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반증이다. 교권침해에 대한 엄중한 경종 이번에 구속된 제주의 학부모는 2014년부터 자녀가 재학하는 학교와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무차별적 악성 민원과 고소·고발 등을 남발해 정상적인 학사행정을 마비시키고 학교경영, 학교교육과정 운영을 방해해 왔다. 이들 부부는 상습적으로 학교 측에 무리한 억지 민원을 넣고 이행하지 않으면 이를 핑계로 또 다른 민원을 제기하는 등 수백 건의 민원을 제기해 학교를 초토화시켰다. 이들 부부의 악성 민원에 시달려 학교의 교육활동은 극도로 위축됐고, 교직원들은 스트레스로 정신심리·약물 치료를 받아왔다. 구속된 학부모들은 최근 5년간 3개교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