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5 (목)

  • 흐림동두천 4.7℃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7.1℃
  • 맑음대전 5.6℃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맑음광주 6.6℃
  • 맑음부산 10.1℃
  • 맑음고창 1.9℃
  • 구름많음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6.6℃
  • 맑음보은 1.6℃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4.7℃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사설] 청원 동참으로 재산등록·공개 철회시키자

교육자들은 점잖다. 속마음을 잘 보이지 않는다. 마음에는 안 드는 일도 속으로 삭이며 참곤 한다. 교권 사건의 증가로 이러한 경향성은 더 강해졌다. 코로나19 위기에서도 ‘교사 패싱’을 참아내며 묵묵히 교단을 지켜왔다. LH 사태로 촉발된 부동산 투기 근절에 대한 사회적 의지와 방향에도 공감했다. 많은 교육자가 위법, 부정한 방법을 통해 재산을 형성한 공직자는 엄하게 다스려야 한다는 것에 동의했다. 그러나 정부가 현재 23만 명인 재산등록 대상을 교원·공무원 150만 명으로 확대하겠다는 것에는 분노가 화산처럼 폭발했다. 무엇이 이처럼 선생님을 화나게 하는가? 정부의 책임 전가에 분노 무엇보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실패를 모든 교원과 공무원의 책임으로 전가하기 때문이다. 이번 사태의 본질은 촘촘하지 못한 부동산 투기 예방과 적발 시스템, 이를 악용한 일부의 도덕적 해이와 범죄 행위다. 그런데 정부는 국민 분노의 화살을 전체 교원과 공무원에게 돌리는 가장 손쉬운 방법을 선택했다. 부동산 투기는커녕 개발정보와 무관하거나 땅 한 평도 없는 선생님과 공무원이 대다수다. 그나마 가진 재산도 세금을 착실하게 내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정당하게 장만한 것이다. 죄를 지으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