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24 (월)

  • -동두천 5.6℃
  • -강릉 16.3℃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10.1℃
  • 박무울산 9.5℃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11.5℃
  • -고창 6.4℃
  • 맑음제주 12.7℃
  • -강화 7.3℃
  • -보은 3.8℃
  • -금산 4.4℃
  • -강진군 5.2℃
  • -경주시 6.8℃
  • -거제 9.0℃

사설

전체기사 보기

[사설] 현장교육연구, 규제보다 지원정책 펴야

교총이 주최한 제61회 전국현장교육연구대회가 22일 서울교대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연구하는 선생님, 배움이 있는 수업, 생동하는 교실’을 주제로 열린 이번 대회에는 시도대회를 거쳐 1등급 대상작으로 엄선된 100여 편이 참여해 경연을 펼쳤다. 500여명의 교사가 참여한 대회장 곳곳은 더 나은 교육을 위한 열정의 도가니였다.최근 현장연구는 인성교육, 창의적 체험활동, 생활지도 분야에서 작품이 늘고 있다. 이는 교육당국의 각종 정책 발표와 무관치 않다. 학교급 별로는 초등교원의 출품작이 다수를 차지하는 반면 중등과 사립교원의 참여는 상대적으로 적은 상황이다. 이는 중등학교가 입시 위주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사립교원에게는 현장연구의 유인가가 거의 없다는데 기인한다.4차 산업혁명시대에 대응한 수업 혁신 요구가 높은 현실을 감안할 때, 아쉬운 대목이다. 따라서 ‘연구하는 교직’의 면모가 확립될 수 있도록 현장연구에 대한 특단의 지원이 필요하다.먼저 연구교원에 대한 다양한 인센티브 부여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 인센티브 방안으로는 우수 입상자의 국내외 연수와 연구년제 교원 선발시 우대, 연구실적평정점 취득한계인 3점을 초과 취득한 경우 공통가산점으로 환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