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8℃
  • 맑음강릉 22.8℃
  • 연무서울 29.1℃
  • 구름조금대전 29.9℃
  • 흐림대구 23.5℃
  • 구름많음울산 22.5℃
  • 연무광주 26.4℃
  • 구름조금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0.7℃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26.0℃
  • 맑음보은 28.1℃
  • 구름많음금산 26.4℃
  • 구름조금강진군 24.9℃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조금거제 21.4℃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선생님도 쉬는 시간] 교사도 학부모도 힘든 온라인수업

4월부터 시작된 온라인수업. 요즘 많은 학부모님이 온라인수업 때문에 힘들어하세요. 교사이기도 학부모이기도 한 입장. 솔직히 학급 온라인수업도 준비해야 하고, 업무도 많아서 학부모로서는 기본만 잘 해보려고 마음을 먹었어요. 그런데 그마저도 쉽지 않다는 것은 함정이었어요. 며칠 전 저녁, 아이의 담임 선생님으로부터 문자가 왔어요. 배움 공책 올린 것을 보니, 제대로 하고 있는지 걱정이 된다고요. 아이가 해 놓은 과제를 보니 교과서 사진도 올리지 않고 시간마다 정해준 배움 공책에 쓸 내용도 대충 써놓았다고요. 부모님이 제대로 확인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하는 문자였지요. ‘혼자서도 잘하겠지….’ 하는 마음에 점검을 해주지 않았어요. 솔직히 이야기하면 퇴근을 하고 집에 와서 편하고 싶은 마음이 컸지요. 집에서까지 온라인학습의 덫에 갇혀 있기는 싫었었어요. 막상 아이의 과제 때문에 연락을 받고 나니 민망한 마음이 들더군요. 담임 선생님의 문자 한 통으로 정신이 번쩍! 문자를 받은 다음 날부터 아이는 특별훈련을 받아야 했어요. 저녁 6시부터 11시까지 그 전에 제대로 하지 못했던 배움 공책과 교과서를 다시 풀었거든요. 그렇게 3일 정도 아이와 힘든 시간을 보내고 나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