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27 (월)

  • 흐림동두천 18.5℃
  • 흐림강릉 25.6℃
  • 서울 18.4℃
  • 대전 19.6℃
  • 흐림대구 22.1℃
  • 울산 19.6℃
  • 박무광주 19.5℃
  • 부산 18.7℃
  • 흐림고창 17.9℃
  • 흐림제주 24.8℃
  • 흐림강화 16.8℃
  • 흐림보은 19.6℃
  • 흐림금산 20.9℃
  • 흐림강진군 20.1℃
  • 흐림경주시 20.1℃
  • 흐림거제 20.4℃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사제동행] 김영랑은 없고 김영란법만 있는 학교

학교에 인간미가 없어요 호기심이 없어 걱정이에요 이래서는 큰일이 아닌가… 무엇이든 과다함이 문제 한 템포 느리게 호흡하며 기다림의 시간을 갖자 학교 현장을 떠나온 지 오래되었다. 2007년 8월 정년퇴직을 했으니까 햇수로는 12년째가 되어 간다. 교직을 물러 나오면서 몇 가지 나름대로 결심한 바 있다. 이렇게 이렇게는 하지 않겠다는 금기사항 같은 지침들이다. 노인정에 안 간다, 동창회에 안 간다, 삼락회에 안 간다, 그냥 나대로 내 방식대로 혼자서 놀면서 살겠다, 그것이었다. 더하여 하나 더 얹는다면 학교에는 이제 드나들지 않겠다. 그런데 정년퇴직 이후 더 많은 학교를 드나들고 있다. 예전에는 내 학교만 갔었는데 이제는 남의 학교만 간다. 문학강연을 하러 가기 때문이다. 초등학교, 중등학교, 대학교까지 두루 다니는 한편 더러는 노인대학이나 교회에도 불려 다닌다. 사람이 제 생각대로 뜻대로만 살 수는 없는 일인가 보다. 어쨌든 좋다. 학교 현장을 다니면서 선생님들과 많은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또 예전에 함께 근무했던 교사들과 더러는 만나 이야기를 주고받는다. 교장 선생님은 참 좋은 시절에 선생님을 하다가 물러나셨어요. 왜 그런데요? 요즘은 너무나 선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