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일)

  • 흐림동두천 1.2℃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0.1℃
  • 박무대구 1.1℃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특별 기고] ‘결핵 퇴치’ 앞당기는 크리스마스 씰 모금 캠페인

코로나19로 어느 해보다 힘겨웠던 2020년. 어느덧 12월을 맞이했다. 사스도, 신종플루도, 메르스도, 수개월 안에 종식됐던 경험이 있기에, 올 초 코로나19가 시작되었을 때만 해도 많은 사람이 상황을 낙관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2020년 한 해가 저물어가는 지금까지 코로나19는 여전히 진행형이다. 코로나19처럼 호흡기 감염병이면서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은 생명을 앗아간 질병이 바로 결핵이다. 결핵은 기원전 7000년 된 미라에서도 그 흔적이 발견되었을 정도로 오래된 질병이지만 아직 종식되지 않고 있다. 전 세계적인 위기 상황에서 K-방역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 내며 국가적 위상을 드높이고 있는 이때, OECD 가입국 중 결핵 발병률 1위, 사망률 2위라는 초라한 성적표는 우리나라 결핵의 현주소다. 발병률 1위, 사망률 2위… 우리나라 현주소 대한결핵협회 하면 떠오르는 키워드가 바로 ‘크리스마스 씰’이다. 크리스마스 씰은 1904년 덴마크에서 시작됐는데, 당시 산업혁명으로 전 유럽을 휩쓸었던 결핵으로 고통받던 수많은 환자를 구제하기 위한 기금모금 운동으로 출발했다. 우체국 직원이었던 아이날 홀벨은 연말이면 넘쳐나는 크리스마스 카드, 연하장에 씰을 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