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3 (목)

  • 흐림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2.5℃
  • 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1.4℃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3.1℃
  • 구름많음광주 1.6℃
  • 맑음부산 5.2℃
  • 흐림고창 1.5℃
  • 흐림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0.8℃
  • 구름많음보은 -3.6℃
  • 흐림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1.7℃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시론] 영양·식생활교육 활성화 과제

우리나라 아동·청소년의 부적절한 식습관은 날로 증가하고 신체활동은 부족한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올해 교육부가 전국 초·중·고 표본학교의 전 학년을 대상으로 신체발달 상황 및 건강생활 실천정도 등을 분석한 결과, 학생 비만율은 17.3 % 수준으로 전년 대비 0.8 % 증가하는 등 매년 비만율은 심화되고 있다. 날로 심해지는 청소년 비만율   성장기 학생들에 있어 건강관리의 중요성과 올바른 식습관 정착을 위해 영양교사에 의한 지속적인 영양·식생활교육의 필요성에 대해서는 모두가 공감하지만, 실제 학교 영양·식생활교육의 활성화를 통한 학생 건강 개선을 기대하기에는 아직 현실적인 여건이 미비하다.   현행 ‘학교급식법’은 학생들의 체계적인 영양·식생활교육 및 건강관리를 위해 급식학교에 영양교사를 배치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학교급식을 통한 올바른 식생활 습관 형성 및 평생건강의 기틀 마련을 위해 영양교사의 ‘식생활 지도’와 ‘영양상담’ 실시 근거를 두고 있다. 그러나 2018년 기준 영양교사 배치율은 48.5% 수준에 불과하다.   학생 건강권 확보 및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국가차원의 영양교사 확충은 국가의 기본 책무인 만큼 차별 없는 영양·식생활교육이 이뤄질 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