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6 (화)

  • 구름많음동두천 13.6℃
  • 구름많음강릉 19.8℃
  • 박무서울 13.7℃
  • 박무대전 16.9℃
  • 구름많음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8.2℃
  • 박무광주 17.1℃
  • 박무부산 18.0℃
  • 흐림고창 14.0℃
  • 흐림제주 18.2℃
  • 구름많음강화 12.6℃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5.1℃
  • 흐림강진군 16.3℃
  • 구름많음경주시 17.8℃
  • 흐림거제 18.0℃
기상청 제공

특집

전체기사 보기

“교육에서 중요한 것은 대화...성공은 결과일 뿐이다”

미니 인터뷰 윤정현 정남진산업고등학교 교사

“나는 무명교사를 예찬하는 노래를 부르노라. 전투를 이기는 것은 위대한 장군이로되 전쟁에 승리를 가져오는 것은 무명의 병사로다. 새로운 교육 제도를 만드는 것은 이름 높은 교육자로되 젊은이를 올바르게 이끄는 것은 무명의 교사로다.” 한때 교직을 천직(天職)이요 성직(聖職)이라고 했다. 스승의 그림자도 밟아서는 안 된다고 배우던 시절 이야기다. 그러던 것이 언제부턴가 교직은 노직(勞職)이 됐다. 힘들고 때론 고통스러운 자리다. 코로나19에 따른 원격수업으로 교사들의 근무시간은 24시간이란 자조 섞인 푸념마저 나온다. 그래도 코로나라는 국난의 위기 속에 교육현장을 굳건히 지킨 것은 수많은 무명교사들이다. 그들이 있기에 교육은 희망이다. 학생과 함께 가르치는 보람과 배우는 즐거움을 몸소 체험하는 교사는 그래서 귀중하다. 학생의 인성과 실력은 교사만이 바꿀 수 있다. 그만큼 교사의 역할과 사명은 중요하다. 얼마 있으면 스승의 날이다. 1963년 충남 강경고등학교 학생이 병석에 누운 선생님을 방문해 선행을 베푼 것이 계기가 돼 오늘까지 이어지고 있다. 사도헌장의 전문을 다시금 새겨본다. 오늘의 교육은 개인의 성장과 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