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토)

  • 맑음동두천 28.1℃
  • 구름조금강릉 21.5℃
  • 연무서울 28.1℃
  • 구름많음대전 28.0℃
  • 흐림대구 23.1℃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4.8℃
  • 구름많음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2.1℃
  • 맑음강화 24.7℃
  • 구름많음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2.7℃
  • 구름조금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1.2℃
  • 구름많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라이프

전체기사 보기

슬기로운 교사생활, ‘꼰대’말고 ‘멘토’가 되자

<3편> Z세대 특징별 지도방법①

똑같은 스마트폰이라도 사용자에 따라 활용도는 다르다. 어떤 앱(Application)을 깔고, 그 앱을 어떻게 활용하며, 주기적으로 업그레이드하는지에 따라 스마트폰의 운명이 갈리고, 삶의 편리성은 극대화된다. 아이들도 마찬가지이다. 어떻게 살아야 하고, 어떤 방법으로 해결해야 하며, 무엇을 어떻게 바꾸고 발전시켜야 할지 ‘어른다운 어른의 손길’이 닿았을 때, 비로소 ‘올곧은 성장’이 이루어진다. 그렇다면 우리 교사들은 Z세대라는 스마트폰에 어떤 앱을 깔도록 돕고, 어떻게 활용하도록 지도하며, 업그레이드하도록 독려할 수 있을까? ‘꼰대’ 아닌 ‘멘토’가 되자 요즘 ‘꼰대’라는 말이 자주 들린다. ‘Latte is horse(라떼는 말이야)’라며 영어로 비웃기도 한다. 사실 우리 주변에는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라떼향 풍기며’ 이야기하는 어른들이 많다. 듣다 보면 틀린 말은 아니지만, ‘나는 맞고, 너는 틀렸다. 그러니 내 말대로 하라’는 느낌의 충고에 고마움보다는 거부감이 밀려온다. 부모님의 잔소리가 나중에 생각해 보면 다 피가 되고 살이 되는 이야기지만, 그 순간 듣기가 싫어지는 것처럼. 그렇다면 Z세대는 ‘잔소리’나 ‘충고’를 싫어할까?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