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 흐림동두천 2.7℃
  • 흐림강릉 10.2℃
  • 구름조금서울 5.7℃
  • 구름많음대전 13.1℃
  • 맑음대구 7.6℃
  • 맑음울산 9.5℃
  • 구름많음광주 10.5℃
  • 맑음부산 12.9℃
  • 맑음고창 12.9℃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3.7℃
  • 구름조금보은 11.5℃
  • 맑음금산 12.9℃
  • 구름조금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13.2℃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전체기사 보기

나누고 베푸는 삶을 강조하는 교육

대한민국은 일제 강점기에 나라 잃은 슬픔으로 고통과 방황 속에서 절망적인 삶을 살았다. 그 와중에도 3.1 만세운동을 주도했던 유관순 열사를 비롯한 수많은 애국지사들은 비폭력운동에 앞장섰다. 이는 후에 영국의 지배를 받던 암울한 시대에 인도의 독립을 위해 비폭력운동에 헌신하는 수많은 애국지사들에게 영향을 끼쳤다. 이는 세계사가 주지하는 바이다. 양국 국민들의 사상적 배경과 인류를 위한 평화와 사랑의 정신은 소위 비폭력평화주의로 전 세계에 역사적인 큰 족적을 남겼다. 이에는 지도자의 헌신과 봉사, 희생이 있었지만 기꺼이 자신을 내어놓고 대의를 향해 순결하게 저항한 평화를 사랑하는 수많은 민중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들은 자신들의 용기와 열정, 애국심을 조국의 독립과 평화를 위해 기꺼이 헌정했던 것이다. 인도를 대표하는 사상가이자 비폭력 운동을 이끈 정치인 간디는 비노바 바베를 가리켜 ‘인도가 독립하는 날, 인도의 국기를 맨 처음으로 계양할 사람’이라고 칭송했다. 비노바는 사회개혁가이자 뛰어난 영성가로 권력의 바깥에서 이타적인 활동과 인격적인 삶으로 모든 인도인의 마음을 흔들었던 인물이다. 독립운동으로 여러 차례 영어(囹圄)의 몸이 되기도 하였다. 그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