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2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언·칼럼

전체기사 보기

너희가 교장선생님이냐

교사로 있으면서 ‘너희가 교장선생님이냐’는 다소 도발적 제목의 칼럼을 처음 쓴 것은 2010년 4월이다. 그 전에도 ‘뭐, 저런 교장이 다 있나’⋅‘제왕적 교장을 경계한다’⋅‘교장선생님들 왜 이러나’를 썼다. 그 후엔 ‘그러고도 교장선생님이냐’는 비판적 칼럼을 쓰기도 했다. 그것들이 신문에 발표되었을 때 이런저런 전화를 받았다. 후련하다는 교사들도 있었지만, 대개는 교장들 항의전화였다. 교장을 주인공으로 하거나 관련된 글이 여러 편인 이유는 단 하나다. 잊을만하면 그들의 비리가 세상에 알려지곤 해서다. 그때마다, 그러니까 도저히 그냥 묵과하고 넘어갈 수 없을 때마다 환기 차원에서 칼럼을 쓰곤 했던 것이다. ‘너희가 교장선생님이냐’를 쓰던 당시는 국민권익위원회가 국⋅공립 학교장의 재산등록 의무화를 추진하던 시기였다. 대다수 교장들 입장에선 일견 억울하다는 반응을 보일 법했지만, 얼마나 금품수수의 개인 비리가 자심했으면 그랬을까 싶기도 했다. 어쨌든 본인은 물론 배우자, 자녀의 재산 형성과 내역을 낱낱이 신고해야 하는 재산등록 의무화는 교장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보고 취한 비리 근절책이라 할 수 있다. 새삼 각급 학교 교장들의 비리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게 만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