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6 (일)

  • 흐림동두천 1.2℃
  • 맑음강릉 5.1℃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0.1℃
  • 박무대구 1.1℃
  • 맑음울산 5.4℃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6.4℃
  • 맑음고창 0.2℃
  • 구름조금제주 7.8℃
  • 구름많음강화 2.2℃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2.3℃
  • 맑음강진군 0.8℃
  • 맑음경주시 4.2℃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전체기사 보기

학급수·교원수 감축이 아니라 늘려야 한다

코로나19 대란 속 교육의 질 제고, 학습결손.학력격차 해소 위해

코로나19 대란 속에 교육부가 학급 수와 교원 수를감축하겠다고 발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즉 최근 교육부 2021학년도 서울 지역 교원을 1128명 감축하겠다는 통보하자 교원학부모 단체 등이 강력 반발하고 있다. 서울교총, 전교조 서울지부, 서울교사노조, 서울혁신교육학부모네트워크 등 단체들이 연대해 강력 대처하기로 했다. 이들 단체들은 기자회견 등을 열어 교육부의 근시안적 행정을 규탄했다. 앞으로 여러 단체들이 연대해 교육부의 개악을 적극적으로 저지할 계획이다. 서울 지역 외 교육청에도 이와 같은 계획이 통보되면 전국적으로 큰 갈등이 야기될 전망이다. 우선 최근 서울교총과 7개 교원·교육·시민·학부모단체 등은 서울특별시교육청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갖고 교육부의 교원 감축 계획 철회를 규탄했다. 이들은 서울 지역 교원 대규모 감축은 교육 포기 선언이라고 철회를 촉구했다. 코로나19 대란 시기에 교육의 질 보장과 철저한 방역을 위해서는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이 급선무다. 따라서 학급수와 교원들을 증가시켜야 한다. 교육예산 확충으로 교육의 질 향상을 위한 대책을 마련이 절실한 데 교육정책은 반대로 가고 있는 것이다. 이번에 통보된 교육부 계획대로라면 내년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