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0 (수)

  • 흐림동두천 3.5℃
  • 맑음강릉 7.2℃
  • 연무서울 4.1℃
  • 연무대전 5.8℃
  • 연무대구 6.8℃
  • 맑음울산 8.0℃
  • 연무광주 7.2℃
  • 맑음부산 9.7℃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많음제주 8.2℃
  • 구름많음강화 4.8℃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5.2℃
  • 구름많음강진군 8.0℃
  • 맑음경주시 7.8℃
  • 구름조금거제 10.4℃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전체기사 보기

조선 전기 최고의 과학자 '장영실'을 읽고

몇 해 전 모 방송사의 주말 대하드라마 ‘장영실’이 큰 인기였다. 미천한 노비로 태어나 조선을 15세기 세계 최고 수준의 과학기술강국으로 만든 그의 삶이 소설보다 더 극적이기 때문이다. 그의 인생 역정을 따라가다 보면 어쩌면 오늘날 우리의 민낯을 발견할 수 있기에 더욱 의미가 있는지도 모른다. 더불어 개방적으로 인재를 등용한 세종의 혁신적 리더십이 어떻게 빛을 발하는 지도 자세히 알 수 있다. 특히 세종16년 6월 24일 세종실록에 따르면, 장영실이 만든 자격루는 정말 획기적인 시계였다. 그 이전의 물시계는 낮에는 상대적으로 천천히 움직이고 한밤중에는 빨리 움직이는 문제점이 있었다. 그러나 장영실이 만든 물시계로 인해 정확한 시간을 측정할 수 있게 되었으며 비로소 국가표준시가 결정되었다. 시대와 인물의 극적인 만남 조선이 장영실을 만난 것은 큰 행운이었다. 하마터면 그런 천재성이 초야에 묻혔을 수도 있었다. 왜냐하면 그는 신분적으로 불리해서 주목받기 힘든 처지였기 때문이다. 그의 조상은 중국인이었다. 8대조 장서(蔣壻)는 12세기에 살았던 송나라 사람이다. 이 시대에는 송나라가 금나라에 의해 멸망했다가 부활하는 사건이 있었는데, 앞의 송나라를 북송, 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