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1.2℃
  • 구름조금강릉 7.3℃
  • 구름많음서울 2.9℃
  • 구름조금대전 6.4℃
  • 흐림대구 6.7℃
  • 구름많음울산 9.4℃
  • 구름많음광주 8.0℃
  • 구름많음부산 11.1℃
  • 흐림고창 8.1℃
  • 구름많음제주 12.9℃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5.2℃
  • 구름많음금산 6.4℃
  • 구름조금강진군 9.3℃
  • 흐림경주시 5.7℃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전체기사 보기

합창공연을 보면서 가족의 소중함 생각

-제7회 수원시여성실버합창단 정기연주회 관람기

지난 7일 저녁, 제7회 수원시여성실버합창단 정기연주회 공연을 SK아트리움에서 관람했다. 이 합창단 송흥섭 지휘자의 카톡 초대를 받은 것. 송 지휘자는 나의 친구이다. 서호중학교와 율전중학교 재직 때에 교내 음악 행사에 도움을 많이 받았다. 음악을 좋아하기에 취임식 때 성악가를 소개 받고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음악회에는 프로그램과 출연자 구성에 도움을 받았다. 이 합창단은 2012년 창단되었는데 2014년 제8회 리가세계합창올림픽 우승으로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재작년엔 제9회 소치세계합창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받았다. 올해는 지난 7월 제11회 싱가포르 오리엔탈콘센투스 국제합창페스티벌에 참가하여 시니어 부문 금상, 종교부문에서 은상을 받았다. 이들의 합창 실력을 세계가 인정했다는 뜻이다. 방송대 공부에 심신이 지쳐 음악을 들으며 머리를 식히고 마음을 재충전하려고 공연장을 찾았다. 세계 1위를 차지한 합창단의 실력을 체험해 보는 것도 뜻 있는 일이라 보았다. 친구의 지휘 뒷모습을 보면 익숙해서인지 마음이 편안해진다. 내가 쓴 기사를 색인해보니 송 지휘자의 올드보이스콰이어 정기공연 기사는 몇 차례 쓴 적이 있다. 그러나 수원시여성실버합창단 기사는 없다. 좌석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