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26 (일)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교단일기

전체기사 보기

“안전불감증 없는 세상에서 살고 싶어요!”

안전불감증 없는 세상을 만드는 데 기성세대가 앞장서야

그간 잊고 지내온 세월호 사건(2014. 04. 16)이 최근 세월호 인양(引揚)으로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아직 사건의 정확한 진상이 규명되지 못한 체, 남아 있는 것은 희생된 유가족의 상처뿐이다. 한편, 세월호 사건이 대한민국 역사상 전대미문(前代未聞)의 사건으로 남아 있을까 심히 염려스럽다. 세월호 사건은 기성세대의 지나친 욕심이 자초한 인재이다. 꽃다운 나이에 꽃 피우지 못하고 차디찬 물속에 수장된 아이들을 생각하면 교사로서 억장이 무너질 뿐이다. 한편, 해맑게 웃으며 수업을 받는 아이들의 얼굴을 제대로 볼 수가 없다. 세월호 인양 작업을 지켜보던 아이들은 하나같이 안전불감증에 빠져 있는 우리나라 현실을 꼬집었다. 근본적인 대책이 세워지지 않는 이상, 이 안전불감증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아이들은 단언했다. 그리고 아이들은 안전불감증이 없는 세상에서 살기를 간절히 바라는 눈치였다. 아직 찾지 못한 미수습자 9명을 생각하면 살아있는 것이 미안하다는 생존자의 말은 듣는 사람의 마음을 숙연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죽은 아이를 생각하면 한순간도 잠을 이룰 수가 없다며 눈물을 훔치는 한 어머니의 모습은 자식 가진 부모의 마음을 더욱 아프게 했다. 모든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