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7 (목)

  • -동두천 20.5℃
  • -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9℃
  • 구름많음대전 16.3℃
  • 흐림대구 18.5℃
  • 흐림울산 17.6℃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9.2℃
  • -고창 18.2℃
  • 구름많음제주 21.6℃
  • -강화 17.6℃
  • -보은 16.8℃
  • -금산 16.7℃
  • -강진군 19.9℃
  • -경주시 18.5℃
  • -거제 19.8℃

현장소식

광일고에 희망과 평화의 바람이 분다

광주전남 초중고교 최초로 희망의 바람개비 동산 조성

UNPO(United New university Peace One, 대학생 평화봉사 연합 동아리)학생들은 1019() 광일고등학교(교장 조영운) ‘명상숲 소담정원에서 광일고 학생 80여명과 함께 희망과 평화의 메시지를 담은 바람개비 동산을 조성했다.

 

광주전남 초중고교 최초로 광일고에 조성되는 희망의 바람개비 동산에는 평화와 희망을 상징하는 파랑, 하늘, 흰색의 바람개비 83개를 설치하였다. 1983년에 개교한 학교의 연도를 나타내는 83개의 바람개비에는 전교생을 대상으로 희망자를 모집하여 선정된 83명의 학생들이 대학생 선배들과 함께 각자의 소망과 염원을 담은 글과 그림을 바람개비 날개에 새겼다. 또한 선배들의 지도하에 직접 자신의 바람개비를 설치하며 청명한 가을 하늘에 각자의 꿈과 희망을 바람과 함께 올려 보냈다.

 

UNPO(대학생 평화봉사 연합 동아리)는 각박한 현실에 지쳐 꿈을 잃어버린 학생들에게 자신이 속한 사회에서의 불편함과 차별 등 지역사회의 문제를 인식하고 해결하기 위해 각 대학의 학생이 중심이 되어 지역의 발전과 문제 해결을 문화로 해결하려는 소셜 미션 프로젝트 동아리이다. 광일고 학생들과는 올해 4월부터 길거리 평화의 글 프로젝트를 진행해 왔으며, 지난 9월에는 ‘2016 광주유엔세계평화의 날기념행사를 공동 주관하기도 하였다.

 

이날 함께 한 UNPO(대학생 평화봉사 연합 동아리) 소속 최다은(전남대, 물리학과)학생은 바람개비 날개에 적은 광일고 학생들의 소망들을 보니 바람개비 동산의 국화와 같이 뽐내지 않는 순수한 마음이 느껴진다이러한 순수한 마음들이 가을 들녘의 풍성함과 어우러져 커다란 희망의 빛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광일고 학생들이 평화로운 세상을 꿈꾸는 희망의 씨앗이 되도록 멘토가 되어 지속적으로 평화 교육활동을 함께할 것을 약속하였다. 그 일환으로 다음 주 초 유엔한국학생협회(UNSA, 운사)’ 전남지부 차대헌 지부장이 참석하여 협약식을 맺고 광주를 넘어 세계로 나아가는 평화의 학교 만들기에 동참하기로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