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01 (목)

  • -동두천 6.4℃
  • -강릉 10.1℃
  • 박무서울 6.9℃
  • 대전 7.4℃
  • 박무대구 7.4℃
  • -울산 8.4℃
  • 흐림광주 6.3℃
  • 맑음부산 9.1℃
  • -고창 5.0℃
  • 흐림제주 13.5℃
  • -강화 7.9℃
  • -보은 6.4℃
  • -금산 5.3℃
  • -강진군 3.5℃
  • -경주시 6.4℃
  • -거제 8.8℃

전문직대비

[교육행정실무] 전문직 심층면접 기출문제 분석 ⑩

집단면접 Ⅱ 고득점 전략 3원칙

● 제1원칙 _ 문제가 원하는 핵심 파악이다.
채점자가 채점 후 가장 많이 하는 소리 중 하나는 ‘수험자들이 문제가 요구하는 답을 쓰지 않고, 수험자가 쓰고 싶은 넋두리만 적고 있다’는 것이다. 수험자의 목소리도 마찬가지이다. 시험장에서 젖 먹던 힘까지 다해 쓰고 나왔는데 ‘아뿔싸, 고무다리 긁었다’며 한탄한다. 다시 말하면 문제 분석에 심혈을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된다.


● 제2원칙 _ 암기(지식)도 실력이다.
아무리 부르기만(검색) 하면 답이 나오는 시대이지만 이름을 알아야 부를 수 있다. 여행의 목적지가 정해지면 교통수단과 에너지원이 있어야 움직일 수 있다. 다시 말하면 핵심 개념을 이해해야 고득점 답안을 작성할 수 있다.


● 제3원칙 _ 자신만의 관점으로 지식을 재구성하라.
지식 나열만으로는 평범하고 식상한 답안으로 끝난다. 삶의 체험이나 독서를 통한 영감을 융합시켜 나만의 빛깔을 발휘시켜야 채점자가 감동하는 빛나는 답안이 된다. 이를 여행에 비교하면 차를 운전하든지 교통수단을 티켓팅하든지 하여 실행하는 것이다.


1. 경청이 제일이다.
누구나 수험생은 남보다 더 좋은 참신한 아이디어로 고득점을 획득하려 노력한다. 그런데 집단토의는 서답형 논술이 아니라 소통하고, 협력하고, 배려하는 인간관계를 측정하려는 시험이다. 따라서 경청하는 자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1) 토의자가 이야기할 때, 발표자를 보지 않고 채점자를 보고 있으면 약삭빠른 처세가로 보여 감점 대상이 된다. 물론 자신이 이야기할 때도 채점관을 보지 말고 다른 ‘토의자’들을 보면서 이야기해야 한다.
2) 상대를 쳐다보고 고개만 끄덕거리기만 하는 것보다 가끔 핵심 단어를 메모하면 더 좋다.
3) 경청의 증거는 그저 의례적인 ‘~의 의견 잘 들었습니다’에 그치는 것이 아니다. 앞선 토의자의 핵심을 구체적으로 말한다. 예를 들면 “교권 관점에서 CCTV는 심대한 사생활 침해라는 3번 선생님 말씀에 전적으로 공감하면서 저는 학생인권 관점에서 덧붙여 말씀드리겠습니다”라고 한다.
  
2. 협력적 인성을 평가한다.
1) 토의자의 의견 속에 단점을 찾아내기보다는 집단지성을 발휘하여 바람직한 의견을 만드는 것이다. 따라서 다른 토의자를 견제하는 듯한 발언은 감점이다.
2) 진행 방법에 따라 사회자가 없는 경우에는 토의 내용이 산만하여 산으로 간다든지 진행 순서가 어색할 때에는 의사 진행 발언으로 체계를 잡아 주면 좋다.
3) 다른 토의자의 발언 내용 중 단점을 찾아내서 공격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이런 경우 잘못된 발언을 공격하지 말고 새로운 관점에서 본인의 의견을 제시하여 바로 잡는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